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충북도의원 5분 발언 "지역현안 해결" 촉구

기사승인 2018.10.24  19:55:20

공유
default_news_ad1

- 오영탁, 인구감소 대책 마련 주문
이상식, 청주 복대동 과밀학급 해소 방안 제시
이상욱, 다이옥신 관리 철저 요구
송미애 “관광 활성화 위해 충북개발공사에 전담부서 설치해야”

[충청일보 김홍민기자] 충북도의원 5명은 24일 368회 도의회 임시회 2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지역현안 해결을 촉구했다.

자유한국당 오영탁 의원(단양)은 이날 인구감소로 인한 지방소멸을 막을 인구대책을 마련하라고 주문했다.

오 의원은 "지방소멸을 막기 위한 충북도의 종합적인 중장기 인구감소 전략 마련을 촉구한다"며 "도가 지난해 수행한 대응전략과제와 쇠퇴지역 활성화방안 과제에서 제시한 대책을 면밀하고도 조속히 추진하라"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도청)전 부서가 과소화 대응 지표를 발굴하고 지표개선을 위해 노력하는 통합적 접근과 농촌청년일자리, 복지·교육·의료 분야에 집중적인 지표개발과 투자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초저출산·초고령화 사회에 대비한 대응전략을 수립해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상식 의원(청주7)은 청주시 복대동 대농지구의 학교과밀 해결을 위해 학교시설복합화를 대안으로 제시했다.

이 의원에 따르면 청주시 복대동 솔밭초등학교는 1800여명의 전교생이 총 60학급에 학급별 30여명이 재학 중으로 인근 학교에 비해 학급별 학생이 5명 이상 많은 상황이다. 

이런 과밀현상을 해결하기 위해 추진 중인 제2솔밭초·중학교 예정지(1만2985㎡)에 학교를 설립하기 위해서는 비싼 토지가격을 해결해야 하고, 학교이외 공공기관이나 주민 편의시설을 원하는 주민들의 집단민원도 해결해야 한다. 

이 의원은 학교시설복합화를 대안으로 제시하고 "학교시설복합화는 학교 신축시 문화·체육·복지 등 주민생활에 필요한 시설을 함께 설치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분명한 것은 학교시설 복합화가 현재 시행중인 학교시설 개방과는 엄격히 다르다"며 "학생과 주민의 공동이용이라는 점과 투자 주체가 교육청과 지자체 공동이라는 점이 크게 다르다"고 소개했다.

지난해 기준 전국 학교시설복합화 현황은 서울 70개교를 비롯해 전국 107개교에 이르고 있다.

이어 민주당 이상욱 의원(청주11)은 다이옥신의 위협으로부터 도민의 생명 및 건강을 지키기 위해, 충북도 내 69개의 다이옥신 배출 시설에 대한 관리감독을 강화하고 충북보건환경연구원이 다이옥신 분석기관으로 지정받을 수 있도록 도에서 적극 추진할 것을 요청했다.

같은 당 송미애 의원(비례대표)은 "충북관광 활성화를 전담할 조직 필요하다"며 충북의 성장 동력 확보를 위한 개발사업은 충북개발공사가 맡고 있는 만큼 충북개발공사 내에 관광정책 수립과 관광개발을 위한 전담부서 설치를 제안했다. 

한국당 이옥규 의원(비례대표)은 최근 불거진 KTX세종역 신설 논란과 관련해 충북도가 도민 공감대 형성에 적극 대처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홍민 기자 hmkim2075@daum.net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