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충북도의회, 세종역 신설 저지 특위 구성

기사승인 2018.10.24  19:54:03

공유
default_news_ad1

- 9명 구성 … 위원장에 연철흠
2020년 6월 30일까지 활동
오송역 활성화 방안도 마련

[충청일보 김홍민기자] 충북도의회는 24일 368회 임시회 2차 본회의를 열어 KTX 세종역 신설을 저지하기 위한 '충북선 철도 고속화사업 지원 및 KTX오송역 활성화를 위한 특별위원회'를 구성했다.

특별위원회는 연철흠 의원(더불어민주당·청주9)이 위원장을, 박성원 의원(〃· 제천1)이 부위원장을 맡았고, 위원으로 민주당 박문희(청주3)·정상교(충주1)·이상정(음성1)·하유정(보은)·연종석(증평) 의원과 자유한국당 이옥규 의원(비례대표) 등 총 9명으로 구성됐다.

활동기간은 오는 2020년 6월 30일까지로, 본회의 의결을 거쳐 활동기간을 연장할 수 있도록 했다.

특별위원회는 앞으로 세종시 등에서 주도하고 있는 KTX세종역 설치 재추진의 부당성을 알리고, 신설 저지를 위한 활동을 전개한다.

아울러 이에 대한 대안으로 세종시 관문역인 KTX오송역의 접근성 향상과 충청권 공동발전을 위한 광역교통망 구축, 그 연장선에 있는 충북선철도 고속화사업을 조기에 건설해 충청권 공동발전과 국가균형발전에 앞장선다는 각오다.

연철흠 특위위원장은 "앞으로 민·관·정이 동심동덕(同心同德)의 일치단결된 마음으로 충북선철도 고속화사업이 조기에 추진되고, KTX  오송역이 활성화 될 수 있도록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도의회는 이날 충북선철도고속화사업의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건의안도 채택했다.

도 의회는 "충북선철도고속화사업은 성장 잠재력이 풍부한 강원과 충청, 호남을 연결하는 국가발전 전략인 강호축의 핵심으로 조기에 추진될 수 있도록 예비타당성조사를 면제해 줄 것을 건의한다"고 밝혔다.

도의회는 건의서를 작성해 청와대와 국회의장, 국무총리실, 기획재정부장관, 국토교통부장관,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위원장에게 보냈다.

김홍민 기자 hmkim2075@daum.net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11
set_new_S1N18
set_new_S1N19
set_new_S1N20
set_new_S1N22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