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지역 이기주의 내몰린 '세종역 반대'… 대응 못한 충북도

기사승인 2018.10.23  19:19:16

공유
default_news_ad1

- 행안위원들 신설에 무게… "행정수도 위해 필요"
"오송역 이용객 분산 차원"… '강호축'도 빌미 줘
"충북선 고속화사업과 중복" 시각도 있어 적신호

[충청일보 김홍민기자] 충북의 'KTX 세종역' 신설 반대 입장이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지역 이기주의로 폄하되고, 논리적 측면에서도 세종역 신설에 대한 당위성이 제기됐지만, 충북도가 제대로 대응하지 못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관련기사 2면>

국회 행안위는 23일 충북도청을 방문해 국감을 실시했다. 

이날 행안위원들은 여야 의원을 불문하고 행정수도인 세종시에 세종역이 필요하다며 신설에 무게를 뒀다.

더불어민주당 김병관 의원(성남 분당 갑)은 이날 "(충북이 세종역 신설을 계속 반대한다면)지역 이기주의로 비처질수 있다"고 지적했다. 

같은 당 강창일 의원(제주 갑)은 "저는 제주출신이라 이해 관계없이 객관적인 눈으로 볼 수 있지 않은가 생각한다"고 전제하고 "(충북도가)오송역을 중심으로 한 국가X축 철도망을 주장하는데 세종시에도 세종역이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국회 부의장인 바른미래당 주승용 의원(여수)은 "세종시는 행정수도인데 전 국민이 접근하기 좋아야 한다"고 말하고 "행정수도에 KTX역이 없다는 것이 말이 안된다"고 주장했다.

   
 

이날 국감에서는 충북의 최대현안인 강호축 개발이 세종역 신설의 빌미로 작용했다. 강호축 개발 핵심인 충북선철도 고속화와 국가 X축 철도망이 구축되면 오송역 이용객이 더욱 증가해 세종역 신설로 수요를 분산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주 의원은 "충북선철도 고속화나 X축 국가철도망을 (구축)해나가면 (수요가 늘면서 수요 분산을 위해)언제이고 세종에 KTX역이 들어가야 하고 그럴 거면 가급적 빨리 건설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오송역 중심의 충북선철도 고속화사업과 세종역 신설은 중복투자로 비춰질 수 있다는 시각도 있어 충북도를 더욱 곤궁으로 몰았다.

민주평화당 정인화 의원(광양·곡성·구례)은 "(강호축 개발의 핵심인 오송역 중심의) 충북선철도 고속화사업은 'KTX세종역' 관통사업과 대립되는 측면(상호 경쟁)이 있다"며 "두 개 사업이 동시에 추진되면 더할 나위 없이 좋겠지만 국가 재원이 한계가 있는 상황에서 중복투자라는 비판이 일(어 날 수)수밖에 없다"고 했다.

정 의원은 이어 "두 개 사업의 충돌상황을 어떻게 생각하고 슬기롭게 풀어갈 대안은 무엇이냐"고 물었다.

이에 대해 이시종 지사는 "세종역은 (신설)안했으면 좋겠다는 것이 충북도민들의 정서다. 이해해 달라"며 충청권 갈등 지적에 대해 "세종시측과 잘 협의해 나가겠다"고 답했다.

이 지사는 "호남주민들이 지지해줘 (호남고속철도)분기역이 오송역으로 된 점을 감사히 생각한다"고 말하고 "호남주민들이 많이 우회하고 시간도 걸리고 해 제가 늘 빚을 졌다고 생각한다. 늘 부담 갖고, 좋은 방법이 없는지 고민하고 있다"고 호남민심에 읍소했다.

아울러 행정수도인 세종시에 KTX역이 필요하다는 발언에 대해 "오송역은 (호남선)분기역으로 출발했으면서도 세종시 관문역 개념으로 출발했다"며 "단순히 분기역으로 출발한 것과 차원이 다르다"고 강조했다.

이처럼 이 지사의 답변이 세종시와 직접적인 대립을 피하면서 원론적인 수준에 그치자 바른미래당 권은희 의원(광주 광산 을)이 더 적극적으로 대응하라고 조언하기도 했다.권 의원은 "(세종시 관문역인)오송역은 정치적 합의와 정책적 결단의 결과인데 갑작스러운 다른 의견들이 (충북)도민들을 상당히 당혹스럽게 할 것"이라며 "도민들의 당혹감을 잘 담아서 필요한 주장과 의견들을 적극적으로 이야기 할 필요 있다"고 주문했다.

자유한국당 김영우 의원(포천·가평)은 "(충북도가 세종역 신설 반대)의견을 충분히 내지 못하는 것 아닌가하는 얘기도 있다"고 전하고 "세종시장은 정부, 여당, 여당 대표와 세종역 추진에 긴밀히 협의하고 있다고 들었다"며 적극적인 대응을 당부했다.

김홍민 기자 hmkim2075@daum.net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