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KTX 세종역 신설, 국감서도 찬반 '팽팽'

기사승인 2018.10.22  19:43:43

공유
default_news_ad1

- 야당 의원들 찬반 엇갈려
민주당은 보완책 마련 요구
'충청권 분열 초래' 지적에
이춘희 시장 "상생 방안 마련"

[세종=충청일보 최성열·장중식기자] KTX 세종역 신설 논란이 국정감사장에서도 뜨거운 이슈로 떠오르며 찬반 논란이 거셌다.

22일 세종시청사에서 열린 세종시 국정감사에서 국회 행안위 소속 의원들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세종시가 KTX세종역 신설을 추진하면서 충북과 충남 등 인근 지역들과 갈등을 빚고 있다"고 지적했다.

가장 날선 비판을 한 것은 야당의원들의 몫이었다. 자유한국당 김영우 의원(경기 포천·가평)은 "충청권이 KTX세종역 신설 문제로 갈등을 빚고 있다"며 "이춘희 시장은 충북만 반대한다고 했지만 충남도의회에서도 일부 반대 목소리가 나온다"고 주장했다.

바른미래당 권은희 의원(광주 광산을) 또한 "(세종시 건설과 관련) 대전과 충남은 혁신도시 지정 제외로 역차별을 호소하는 등 세종시로 인해 여러 문제점이 발생하고 있다"고 전제한 후,  KTX세종역 신설을 추진하면서 인근지역과 갈등이 증폭되고 있다는 점을 지적했다.

반면 같은 당 주승용 의원(전남 여수)은 "서울에서 오송역까지 50분이 걸리지만 오송역에서 세종청사까지는 20~30분이 걸린다"고 설명한 후 "지역간 상생발전도 중요하지만 국민들 편의를 가장 우선적으로 고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주 의원은 "오송역은 연간 600만명이 이용하고 있고, 매년 폭증하고 있다. 세종역이 생기더라도 오송역은 충분한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며 "충북 눈치보지 말고 세종역을 빨리 신설해야 명실상부한 행복도시를 완성할 수 있다"고 주장해 눈길을 끌었다.

이 처럼 입장이 달랐던 야당과는 달리 민주당 소병훈 의원(경기 광주갑)은 "KTX세종역 신설 등 지역간 갈등을 조장하는 부분도 있다"면서 "충청권 행정협의회 등 지역간 갈등을 해소하는 노력이 더 있어야 한다"며 상생협력방안을 촉구했다.

이에 대해 이춘희 세종시장은 "충청권 상생이라는 큰 틀에서 서로 토론하고, 협력해서 여러 문제들을 풀어나가고 있다"고 전제한 후 "세종역 신설 등 주요 현안에 대해서는 충청권 상생발전을 위해 앞으로 더 노력하겠다"는 원론적 답변을 내 놓았다.

최성열·장중식 기자 csr48a@naver.com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11
set_new_S1N18
set_new_S1N19
set_new_S1N20
set_new_S1N22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