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충청권 국감 일정·이슈는…

기사승인 2018.10.03  18:09:06

공유
default_news_ad1

- 국회 국정감사 일정 확정
지역기관은 10일부터 25일
'KTX 세종역' 언급 전망
대전·천안 현장시찰도 예정

   
 

[충청일보 김홍민기자] 국회 국정감사 일정(10∼29일)이 확정되고, 충청권 주요 일정도 윤곽이 나오면서 지역 현안사업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3일 국회에 따르면 충청권 주요 기관의 국감 일정은 10일 충북 청주 오송의 질병관리본부가 국회에서 보건복지위원회의 국감을 받는 것으로 시작해 25일 충북대와 충남대의 교육위원회 국감으로 마무리 될 예정이다. 특히 이번 국감에서는 세종시와 충북도 모두 포함돼 'KTX 세종역' 신설 문제가 부상할 전망이다.

3년 만에 국감을 받는 충북도는 오는 16일 국토교통위원회, 23일 행정안전위원회 국감에서 'KTX 세종역' 신설의 불합리성을 설명하고, 최대 현안인 충북선철도 고속화의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를 건의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오는 22일 행정안전위원회의 세종시 국감에서는 세종시 지역구 국회의원이면서 여당 대표를 맡고 있는 이해찬 의원이 강조했던 'KTX 세종역' 신설과 국회 세종의사당 추진이 최대 이슈로 부상할 것으로 보인다.

같은 날 대전시 국감에서는 지난달 18일 대전 동물원의 퓨마 탈출 사건이 안전관리 부분에서 도마 위에 오를 가능성이 크다.

이번 국감에서는 대전과 충남의 현장시찰도 예정돼 있다.

과기정보통신위는 16일 대전의 한국원자력연구원과 기초과학연구원을 방문한다.

이번 방문에서 충청권 여야 의원들은 내년도 정부예산안에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예산이 30%나 삭감됐다는 점을 지적하고 예산 증액을 촉구할 것으로 예상된다.

아울러 정무위는 내년 100주년을 맞는 3.1독립만세운동을 앞두고 23일 천안 독립기념관을 현장 시찰할 방침이다.

충북 청주 오송으로 이전한 식품의약품안전처와 충북혁신도시에 둥지를 튼 정보통신산업진흥원도 보건복지위와 과기정보통신위의 피감기관 명단에 올라 15일 국회에서 국감을 받는다.

이외 대전·충남·충북 교육청은 17일 국회에서, 대전지방국세청은 24일 대전에서 국감을 받게 된다.

김홍민 기자 hmkim2075@daum.net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11
set_new_S1N18
set_new_S1N19
set_new_S1N20
set_new_S1N22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