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KTX 세종역, 출구가 없다

기사승인 2018.10.01  14:50:30

공유
default_news_ad1

- 공조와 상생은 없고 이해득실만
거시적 안목으로 해법 모색해야

   

[장중식 논설위원] 가칭 'KTX 세종역'을 둘러싸고 충청권은 물론, 전북까지도 셈법이 복잡하다. 행정수도 건설에는 한 목소리를 냈던 그들이 역사 하나 세우는 일에 신경을 곤두세우는 이유는 간명하다. 바로 자신들이 속한 지자체에 이해득실에만 골몰하기 때문이다.

논란의 발단은 세종시가 불씨를 댕겼고, 집권여당인 민주당이 군불을 지핀 데서 시작됐다. 충청권에서 KTX 세종역 신설 논란이 뜨거워진 것은 지난 2016년. 당시 세종시에 지역구를 둔더불어민주당 이해찬 의원은 세종역 신설을 대표 공약으로 내세워 7선에 성공했다.

이에 발맞춰 타당성 조사 용역이 진행되고 역 신설 움직임이 구체화되면서 KTX 오송역이 받을 타격과 저속철 전락이라는 반대에 부딪히면서 충북과 충남 공주시로부터 거센 반발을 불러왔다.

이후 세종역 신설은 경제성이 없다는 결론에 따라 백지화되는 듯 싶었다. 하지만, 세종시가 최근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에 KTX 신설을 공식 건의하고 이에 화답이라로 하듯, 이해찬 대표와 양승조 충남지사마저도 찬성한다는 입장으로 선회했다.

문제는 이를 바라보는 충북과 대전, 나아가 전북의 반응이다. 충북에서는 KTX 세종역 백지화 운동을 이끌었던 시민단체가 활동을 재개함과 동시에 이시종 충북지사도 여론을 의식한 듯, 이 대표를 만나 세종역 신설반대의사를 피력했다.

세종시로의 인구유출 등 내심 속앓이를 하고 있는 대전시는 신중한 모습이다. 이미 호남선 직선화로 서대전 역이 'KTX 간이역'으로 전락했다는 비난을 받았던 터라 세종역사 신설이 지역에 미칠 파급효과에 대해 예의주시하고 있다. 특이한 것은 호남선을 갖고 있는 전북지역의 동향이다. 이참에 오송이 아닌 평택이나 천안역에서 세종역까지 신설노선이 생긴다면 전북으로서 밑질 것이 없다는 얘기까지 나온다.

실질적인 행정수도 건설이라는 범국민적 여망 아래 KTX 세종역 추진은 여타의 반대여론을 잠재울 수 있다. 하지만, 이를 둘러싼 충청권의 반응은 각자의 이해득실을 따진 셈법만 있을 뿐이다. 이보다 더 시급한 것들을 해결하는 지혜는 없을까.
충청권을 아우르는 광역철도망 조기 착공, 세종을 중심으로 한 충청권 광역인프라산업 구축 등 대안찾기에 나서야 한다.

반대를 위한 반대는 자칫 소모성 논란으로 빠질 수 있다. 충청권 공동발전을 위해 머리를 맞대고 상생의 길을 찾던 과거를 잊지 말아야 한다. 지금이라도 광역지자체 협의회를 상설가동해야 한다. 수도권은 물론, 충청권 외 지역에서 부러워할 만큼 집권여당의 수장을 배출한 기회를 십분 활용하는 지혜를 발휘할 때다.

충청일보 webmaster@ccdailynews.com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11
set_new_S1N18
set_new_S1N19
set_new_S1N20
set_new_S1N22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