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한국당, 공천 작업 ‘박차’

기사승인 2018.03.13  18:20:25

공유
default_news_ad1

- 신청자 전원 자격심사 끝낸 후
내주 초 전략공천지 선정 계획
26일까지 단수후보 추천한 뒤
최고위 의결 거쳐 마무리 방침

[충청일보 김홍민기자] 자유한국당이 '6·13 지방선거'를 석달 앞두고 공천 작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13일 한국당에 따르면 공천관리위원회(공관위)는 공천 신청자 전원에 대한 기본 자격심사를 마무리 한 뒤 내주 초 전략공천 지역(우선추천 지역)을 선정할 계획이다.

경선 지역 후보자도 공천 신청자의 서류심사 및 면접조사를 바탕으로 내주 초 선정된다.

한국당은 전략공천 지역이 결정되면 늦어도 오는 26일까지는 단수 후보를 추천해 최고위 의결을 거친다는 방침이다.

앞서 한국당은 지난 4∼10일 광역·기초단체장과 광역의원, 기초의원에 대한 후보를 공모한 뒤 공천 심사를 시작했다.

공모 결과 충청권에서는 △충북도지사 박경국 전 안전행정부차관 △대전시장 박성효 유성갑 당협위원장, 육동일 충남대 교수 △충남도지사 정용선 전 충남경찰청장 등이 지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당은 이들 후보에 대한 심사를 거쳐 최종 후보로 부적격하다고 판단하거나 시·도당이 요청할 경우 오는 30일부터 내달 6일까지 후보자 추가 공모에 나설 계획이다.

한국당은 내주 중 중앙당과 시·도당별 국민공천배심원단을 구성해 전략공천 지역 및 비례대표 후보자를 심의하고 경선지역으로 결정된 곳은 오는 26일부터 내달 초까지 여론조사 경선을 포함한 경선 일정에 들어간다.

경선지역의 최종 후보자 선출은 이르면 다음달 11일쯤 마무리될 예정이다.

이와 관련해 한국당 충북도당도 기초단체장과 광역·기초의원 후보자 공천 심사에 들어간다고 이날 밝혔다.

충북도당 공천관리위원회(위원장 박덕흠 도당위원장)는 이날 공천 신청서 접수를 마감하고, 오는 16일 기초단체장 후보 선정을 위한 서류 및 면접 심사를 벌이기로 했다.

17일에는 광역의원, 18일에는 기초의원 공천 신청자를 심사한다.

도당 공관위는 신청자를 대상으로 뇌물, 불법 정치자금 수수, 성범죄 등을 저지른 부적격자를 탈락시킨 뒤 당선 가능성, 도덕성, 전문성, 당 기여도 등을 심사할 예정이다.

이런 과정을 거쳐 경선 대상자를 정하고, 책임당원 등이 참여하는 선거인단 투표 50%와 여론조사 50% 등을 합해 후보를 선정하기로 했다.

여론조사에는 정치 신인, 여성, 청년 등에게 가산점을 부여한다.

아울러 전략공천이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우선 추천지역은 경선을 거치지 않고 공천할 방침이다.

김홍민 기자 hmkim2075@daum.net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18
set_new_S1N19
set_new_S1N20
set_new_S1N22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