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그린시티' 증평, 청정에너지복지 실현한다

기사승인 2018.03.13  17:59:55

공유
default_news_ad1

- 친환경 보급·도시가스 공급
에너지 사용 효율화 등 추진

[증평=충청일보 곽승영기자] 그린시티에 선정되며 녹색청정도시로 이름을 떨치고 있는 증평군이 미세먼지와 기후변화 등 환경적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올 한해 청정에너지 공급체계 구축과 에너지 복지 증진에 집중하기로 했다.

군은 청정에너지복지 실현을 위해 △친환경 에너지 보급 △도시가스 공급 및 안전관리 △에너지 사용 효율화 등을 추진한다.

친환경 에너지 보급을 위해 군은 정부의'태양광 보급확대 계획'에 따라 다양한 기관의 지원을 통해 에너지 자립기반 시설을 확충해 나갈 계획이다.

이를 위해 개인주택, 비영리시설, 공동주택, 학교, 축산농가 등에 태양광 시설 및 마을태양광 발전소 등 약 600KW의 발전시설을 마련한다.

이 사업에는 약 16억원(국비 1300만원, 도비 1억7900만원, 군비 2억8700만원, 자부담 1억3900만원, 한국에너지공단 5억1300만, 교육청 1억5000만원, 민간자본 3억2500만원)이 투입된다.

또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 사업에 7억9700만원(기금 3억6800만원, 도비 7800만원, 군비 2억4500만원, 자부담 1억600만원)을 투입해 증평읍 장동 1리의 주택 67개소와 건물 2개소에 태양광 245Kw, 지열 52.5Kw의 발전시설을 갖춘 에너지 자립마을도 육성한다.

지역 내 태양광 설비의 효율적인 운영을 위해 경로당 100개소의 태양광 모니터링 설비 구축에도 약 1억원(기금 4400만원, 도비 1800만원, 군비 4000만원)을 투입한다.

미세먼지가 사회적 이슈로 부각되면서 저공해 청정에너지로 각광받고 있는 도시가스 시설을 공급하고 안전관리를 위한 지도점검도 수시로 실시한다.

군은 4억8000만원(도비 1억1500만, 도비 1억7300만, 도시가스사 1억9200만)을 들여 71세대에 도시가스 공급시설을 설치하는 한편, LPG호스의 금속배관 교체 및 퓨즈콕 설치 등 안전장치 설치도 지원한다.

이 밖에도 △에너지 고효율 제품 설치 및 구입 △에너지 절약 △상가, 공공기관 등의 문 개방 냉난방 여부 및 공공시설의 냉난방 온도 준수 등 에너지의 효율적 사용을 위한 점검 및 홍보도 연중 진행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증평군은 2016년 산림청의 전국 6대 녹색도시와 2012년, 2016년 2회에 걸친 환경부 그린시티 선정, 작년 친환경도시대상 수상에 이어 지난 9일에는 지방자치경영대전 환경관리 우수 지자체 에 선정되는 등 각종 평가에서 친환경도시로 인정받고 있다"며 "다양한 에너지 시책을 통해 환경을 지키고 에너지도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증평군은 작년 11월 지속가능한 에너지 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증평군 에너지 기본 조례'를 제정했다.

곽승영 기자 focus5052@naver.com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18
set_new_S1N20
set_new_S1N22
set_hot_S1N18
set_hot_S1N19
set_hot_S1N20
set_hot_S1N22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