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툼레이더’ 알리시아 비칸데르 인터뷰 공개…“마법 같았다”

기사승인 2018.02.13  08:51:57

공유
default_news_ad1
   
▲ 사진=영화 '툼레이더' 스틸 컷

영화 ‘툼레이더’의 ‘라라 크로프트’ 알리시아 비칸데르의 인터뷰가 화제다.

‘툼레이더’를 통해 새로운 전사로 태어난 알리시아 비칸데르는 ‘대니쉬 걸’로 아카데미 여우조연상을 수상한 연기파이자 ‘제이슨 본’과 ‘엑스 마키나’ ‘파도가 지나간 자리’ 등의 작품에서 아름답고 당당하며 우아하면서 지적인 이미지를 선보인 배우이다.

알리시아 비칸데르는 처음 라라 크로프트 역을 처음 제안 받았을 때 “‘툼레이더’의 세계와 라라 크로프트를 생생하게, 우리 시대에 맞게 강렬하고 인간적이고 우리가 공감할 수 있는 방식으로 살려내겠다는 이야기에 참여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이어 “강하고, 영리하며 재치가 넘칠 뿐만 아니라 모험에 대한 열정 등 라라 크로프트의 모든 점을 좋아한다”며 역할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툼레이더’로 블록버스터 영화에 출연하게 된 것에 대해서는 “배우인 어머니의 영향으로 독립, 예술 영화를 좋아하지만, ‘인디아나 존스’ 같은 대작 모험 영화도 좋아한다”면서 “‘툼레이더’는 나의 다른 출연작들과는 굉장히 많이 다르지만 개인적으로 좋아했던 대작 액션, 모험 영화를 해 볼 수 있는 기회였다”고 말했다. 

“어릴 때 모험 영화에 빠져들었던 것처럼 커다란 세트장에서 일해서 너무 좋았다. 어린아이들처럼 들떠서 뛰어 다녔다. 마법 같았다”고 감격했다. 

특히 ‘툼레이더’를 통해 “배우로서 예전에 해보지 못했던 엄청난 일들이 많았다. 대규모 액션 장면 촬영이 끝내준다. 세트의 특수효과를 제외하고 모든 액션이 진짜였다”고 밝혔다. 뿐만 아니라 이번 영화는 모두가 처음 보는 이야기로 “좋은 드라마가 있는 스토리를 거대한 액션 모험의 틀에서 그려냈다. 라라 크로프트가 삶을 받아들이기보다는 자립을 택하고 본인의 정체성을 고민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모두가 공감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알리시아 비칸데르는 각종 스포츠와 암벽등반에 능숙하고 맨몸 액션으로 숱한 위험을 헤쳐가는 캐릭터를 그려내기 위해서 ‘원더 우먼’의 피트니스 트레이너에게 식이요법과 강도 높은 트레이닝을 받았다. 

훈련을 통해서 알리시아 비칸데르는 복근과 근육이 선명한 몸은 물론 스턴트부터 무술, 운동까지 모든 것을 완벽하게 마스터했다. 또한 발레리나였던 경험을 살린 신체 언어로 고난도 스턴트 액션을 우아하게 보여줘 관객들을 흥미진진한 어드벤처로 이끈다.

한편 ‘툼레이더’는 라라 크로프트가 7년 전 실종된 아버지가 남긴 미스터리한 단서에 따라 전설의 섬에 있는 ‘죽음의 신’의 무덤을 찾아나선 모험을 그린 액션 어드벤처로 오는 3월 8일 개봉한다.

<온라인충청일보> rachelnews@ccdailynews.com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18
set_new_S1N20
set_new_S1N22
set_hot_S1N18
set_hot_S1N19
set_hot_S1N20
set_hot_S1N22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