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문장대 온천개발 '재점화'… 충북도민 반발

기사승인 2018.02.12  18:23:15

공유
default_news_ad1

- 저지대책위,사업 중단 촉구
"지주조합 멈추지 않는 야욕은
대법원 확정판결 무시 행위
강행땐 모든 방법 동원해 투쟁
환경부가 나서서 해결해야"

   
▲ 문장대온천개발저지대책위 관계자들이 12일 충북도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문장대온천 개발사업 즉각 중단을 촉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임동빈기자

[충청일보 오태경기자] 30여년 가까이 갈등을 빚어왔던 경북 상주 문장대 온천개발 사업 문제가 재점화되면서 충북도민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문장대온천개발저지대책위원회는 12일 충북도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역갈등 조장하는 문장대온천개발서업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문장대온천개발저지운동은 우리나라 대표적인 환경갈등으로 30년 넘게 갈등이 지속되고 있다"며 "지난 2003년과 2009년 두 차례의 대법원 확정 판결로 허가가 취소됐음에도 온천을 개발하려는 문장대지주조합은 온천개발을 위한 야욕을 멈추지 않고 지난해 다시 환경영향평가서 본안을 제출했다"고 전했다.

이어 "이는 지난 30여년 동안 온천개발 갈등으로 고통받아온 한강수계 주민들과 대법원 확정판결을 무시하는 막무가내식 처사"라며 "문장대온천개발 문제에 대해 충북뿐 아니라 서울, 경기 등 한강수계 모든 주민들이 가만있지 않을 것이라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문장대온천개발사업은 개발이익은 경북이 얻고 환경피해는 충북, 서울, 경기 등 한강수계가 입는 사업"이라며 "이에 한강수계 모든 주민들은 대규모 집회, 항의방문, 실력행사 등 가능한 모든 방법을 동원해 사업을 막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장대온천개발저지대책위원회는 문제해결을 위한 환경부의 역할도 강조했다.

이들은 "지난 2015년 환경부가 환경영향평가 본안에 대해 반려라는 애매한 결정을 해 이런 문제가 불거진 것"이라며 "이번 문제를 어떻게 처리하느냐에 따라 국민의 생명과 환경을 지키는 환경부가 될지 아닐지를 결정하는 시험대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문장대 온천 개발을 둘러싼 괴산군과 상주시의 갈등은 지주조합이 1992년 관광지구로 지정된 상주시 화북면 일대에 종합 온천장과 스파랜드 등을 조성하겠다는 구상을 공개하면서 불거졌다.

2003년, 2009년 두 차례 법정 공방까지 가는 논란 끝에 대법원이 충북의 손을 들어줘 일단락되는 듯했지만, 상주 지주조합이 2013년 재추진에 나서면서 갈등의 불씨가 되살아났다.

오태경 기자 otk9125@hanmail.net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11
set_new_S1N18
set_new_S1N19
set_new_S1N20
set_new_S1N22
set_hot_S1N11
set_hot_S1N18
set_hot_S1N19
set_hot_S1N20
set_hot_S1N22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