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제천 화재참사는 이 지사 책임" "MRO 검토 없이 무리하게 추진"

기사승인 2018.01.17  18:24:43

공유
default_news_ad1

- 충북도의회 임시회 첫날
각종 현안 두고 질타 쏟아져

[충청일보 장병갑기자] 충북도의회 361회 임시회 개회 첫날 대집행부 질의에서 제천화재 참사, MRO 등 지역내 현안에 대한 질타가 쏟아졌다.

자유한국당 소속 임순묵 의원은 이날 "제천스포츠타운 화재참사는 도민 안전을 책임지고 있는 이시종 지사의 책임"이라고 날을 세웠다.

임 의원은 "소방업무를 수행하는 소방본부장 또는 소방서장은 그 소재지를 관할하는 도지사의 지휘와 감독을 받는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 지사의 명확한 입장 표명과 진정성 있는 사과를 촉구했다.

같은 당 윤홍창 의원은 "제천화재 참사는 충분히 예방할 수 있었고 좀 더 신속하고 적극적인 화재진압으로 인명을 더 많이 구출할 수 있었다는 점에서 인재였다"고 지적했다.

윤 의원은 이날 △충북도의 부실한 방화관리와 충북 소방공무원들의 지휘·감독 부실 및 화재진압 대응부실, 상황관리소홀 등에 대한 책임 있는 태도 △사고의 조속한 수습을 위한 충청북도와 정부 차원의 다각적인 대책 마련과 부족한 소방인력 충원 △제천화재 참사   사상자에 대한 도차원의 보상금지원조례 제정 △제천이 재난 및 안전관리기본법에 근거한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되어 정부 차원의 지원책이 마련될 수 있도록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윤 의원은  MRO사업 관련해서도 "철저한 사전준비 부족과 정확한 사업타당성 검토 없이 무리하게 추진하다 예산 83억여 원이 장기간 사장돼 예산 낭비우려가 있다"며 "그러나 이에 대한 자기반성이나 진정성 있는 사과 없이 감사원의 감사결과에 반박하는 입장표명을 한 것은 무책임의 극치"라고 질타했다. 

이 지사의 시군 순방계획과 도민 소통특보 임명 철회를 문제 삼았다.

임회무 의원은 "지방선거를 앞두고 시군을 방문하는 건 공직선거법을 악용한 사전 선거운동으로 판단된다"고 철회를 주문하기도 했다.

장병갑 기자 jbgjang0408@hanmail.net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11
set_new_S1N18
set_new_S1N19
set_new_S1N20
set_new_S1N22
set_hot_S1N11
set_hot_S1N18
set_hot_S1N19
set_hot_S1N20
set_hot_S1N22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