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교육분야 용역근로자 806명 정규직 전환되나

기사승인 2017.09.12  19:40:24

공유
default_news_ad1

- 상시·지속성 인정되면 전환 대상
충북교육청, 내달 노사 협의기구 구성

[충청일보 장병갑기자] 교육부가 발표한 비정규직 개선 방안에 포함되지 않은 교육분야 청소·당직 용역근로자의 정규직 전환 여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전환 직종에는 구체적으로 거론되지 않았다.

그러나 상시·지속성을 인정받으면 무기계약직으로 전환될 가능성이 크다는 시각이다.

12일 충북도교육청에 따르면 도내 교육분야에서 간접고용 형태로 청소나 당직 업무를 수행하는 용역근로자는 806명이다.

이들도 연중 9개월 이상, 향후 2년 이상 지속하는 업무에 종사하면 정규직 전환 대상에 포함된다. 

심사를 거쳐 전환이 확정되면 정년이 보장되는 무기계약직으로 신분이 변경된다.

청소·경비 근로자는 고령자 친화직종에 해당돼 전환예외 사유인 60세 이상 나이 제한을 적용받지 않는다. 

대신 별도의 정년을 설정할 수 있다.

도교육청은 조만간 전환 기준을 충족한 용역근무자를 정규직으로 전환할 계획이다. 

전환 심사·결정은 '정규직 전환 심의위원회'가 아닌 노사 협의를 통해 구성한 '정규직 전환 협의기구'에서 추진한다.

도교육청은 빠르면 다음달 협의기구를 구성해 전환 대상자를 심사할 예정이다. 

전환 결정이 이뤄진 근로자는 용역 계약이 끝나는 시점에 교육기관에 채용돼 무기계약직으로 전환된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내달 교육청, 근로자대표단, 전문가 등으로 협의기구를 구성해 용역근로자 정규직 전환을 추진한다"고 말했다.

이번 교육부의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가이드라인 제시로 충북에선 유치원돌봄교실강사 11명과 유치원방과후과정강사 29명이 전환대상에 포함됐다.

도교육청은 정규직 전환 심의위원회를 통해 늦어도 올해 연말까지 전환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장병갑 기자 jbgjang0408@hanmail.net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11
set_new_S1N18
set_new_S1N19
set_new_S1N22
set_hot_S1N18
set_hot_S1N19
set_hot_S1N20
set_hot_S1N22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