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직장인 절반, 추석 황금연휴는 '그림의 떡'

기사승인 2017.09.11  19:26:14

공유
default_news_ad1

- "내달 2·6일 모두 쉰다" 52.9% 불과

   

[충청일보 박성진기자] 최대 10일에 이르는 올 추석 황금연휴를 즐길 수 있는 직장인은 절반 정도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대·중소기업에 재직 중인 직장인 1231명을 대상으로 올 추석 연휴 계획을 묻는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임시공휴일인 내달 2일과 대체공휴일인 6일을 모두 쉬는 직장인은 52.9%에 불과했다. 

반면 '2일과 6일 모두 쉬지 않는다'는 응답도 25.0%로 비교적 높게 나타났다. '6일 대체 공휴일만 쉰다'는 응답은 13.9%, '2일 임시공휴일만 쉰다'는 응답은 8.2%였다.

재직 중인 기업형태별로 살펴보면 대기업 직장인의 72.5%가 '2·6일을 모두 쉰다'고 답한 반면 중소기업은 48.0%에 그쳐 올 추석 황금연휴 혜택을 모두 즐기는 직장인 비중은 대기업이 훨씬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2일과 6일 모두 쉬지 않는다'는 응답에 있어서도 대기업 직장인은 13.8%에 불과했지만 중소기업 직장인은 이보다 두 배가 높은 27.8%로 조사됐다. 임시공휴일과 대체공휴일을 쉬게 해주는 기업들 대부분이 이 휴일을 유급휴일로 적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일과 6일 중 하루 이상 근무를 쉰다고 답한 직장인들에게 해당 일자의 유급휴일 여부를 물은 결과 68.9%가 '유급휴일로 적용된다'고 답했다. '무급휴일로 적용된다'는 응답은 31.1%로 조사됐다. 대기업(26.8%) 보다는 중소기업(32.4%)에서 약간 더 높았다.

한편 직장인 33.9%는 '추석연휴 기간에도 출근한다'고 밝혔다. 

추석 연휴에도 출근하는 이유에 대해 직장인들은 '당직, 업무특성, 회사 휴일방침 등 비자발적 이유(77.0%)'를 주로 꼽았다. 반면 '일이 많아서 출근할 것'이라는 자발적인 이유는 23.0%로 일부에 그쳤다.

박성진 기자 hvnews@naver.com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11
set_new_S1N18
set_new_S1N19
set_new_S1N22
set_hot_S1N18
set_hot_S1N19
set_hot_S1N20
set_hot_S1N22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