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물난리 외유' 충북도의원 징계 오늘 결정

기사승인 2017.09.03  20:09:04

공유
default_news_ad1

- 윤리특위 거쳐 본회의 상정
한국당 결정 '관심집중'

[충청일보 이정규기자]  최악의 수해 속 유럽연수에 나섰다 뭇매를 맞은 충북도의회 행정문화위원회 소속 의원들에 대한 징계가 4일 결정된다.

윤리특별위원회에 회부된 행정문화위원회 소속 도의원 3명은 김학철(충주1)·박봉순(청주8)·박한범 의원(옥천1) 등 3명이다.

앞서 더불어민주당 최병윤 의원은 지난달 29일 열린 358회 임시회 1차 본회의에서 의원직 사퇴가 가결됐다.

투표 결과 재석 27명 중 20명이 찬성, 5명이 반대표를 던졌으며, 2명은 기권했다. 이에 따라 최 의원은 의원직을 잃게 됐다.

이제 해외연수에 참여했던 전 자유한국이들 3명의 도의원에 대한 징계만 남겨졌다. 이들은 윤리특위 회부를 자청했다. 

윤리특위는 이날 오전 전체회의를 열어 징계 수위를 결정한다.

이 결과에 대해 이날 오후 열리는 358회 임시회 2차 본회의에 상정된다.

민주당은 김학철 의원에 대해 최고 수위 징계인 제명을, 박봉순·박한범 의원에 대해서는 출석정지 30일 수준의 중징계를 해야한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하지만 민주당의 요구가 관철될 지는 확신할 수 없는 상태다. 

윤리특위 7명 가운데 특위 소속인 당사자 박봉순 의원을 제외하고 한국당이 4명, 민주당은 2명이다.

민주당이 요구하는 수위의 징계가 이뤄지려면 한국당 의원 2명 이상이 찬성해야 가능하다. 한국당은 의원총회에서 의견을 모을 지, 각자의 생각에 맡길 지 복잡한 기류다. 

얼마전까지 자당 소속이었던 의원들에 대해 중징계 조치가 적지않은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다.

실제 한국당의 한 의원은 "해외 연수로 제명이나 중징계를 내린 전례가 없다"면서 반대 의사를 보이기도 했다.

한국당은 '제 식구 감싸기' 징계에 그쳤다는 책임론에 휩싸일 가능성이 배제할 수 없어 보인다.

한편으로는 김학철 의원의 경우 지역구 주민들이 이날 의회에서 김 의원의 제명 반대 시위를 벌일 참이다.

그동안 시민사회단체는 김 의원의 제명을 수차례 요구해 왔다.

현재 충북도의회는 전체 30석 중 한국당이 17석, 민주당이 9석, 국민의당이 1석, 무소속 3석으로 구성돼 있다.

충북도의회가 어떤 결정을 내릴 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정규 기자 siqjaka@naver.com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18
set_new_S1N19
set_new_S1N20
set_new_S1N22
set_hot_S1N11
set_hot_S1N18
set_hot_S1N19
set_hot_S1N20
set_hot_S1N22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