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킹스맨:골든 서클', 스테이츠맨으로 더욱 풍성해진 매력 포인트 '무엇?'

기사승인 2017.09.01  14:46:51

공유
default_news_ad1
   
▲ (사진=영화 '킹스맨:골든 서클' 스틸컷)

[충청일보 조신희 기자]오는 27일 개봉을 앞두고 있는 영화 '킹스맨:골든 서클'이 새로운 스파이 조직 스테이츠맨을 앞세워 전작 보다 더 풍성해진 매력포인트로 한국 영화 팬들을 찾아온다.

'킹스맨: 골든 서클'은 비밀리에 세상을 지키는 영국 스파이 조직 킹스맨이 국제적 범죄조직 골든 서클에 의해 본부가 폭파당한 후 미국으로 건너가 만난 형제 스파이 조직 스테이츠맨과 함께 골든 서클의 계획을 막기 위한 작전을 시작하며 벌어지는 일을 그린 스파이 액션 블록버스터.

매력적인 미국 스파이 스테이츠맨 요원들로 괄목할 만한 배우들이 합류해 더욱 화제를 모으고 있다. 스테이츠맨의 퉁명스러운 보스 에이전트 샴페인을 맡은 아카데미 수상자이자 선 굵은 연기의 대가 제프 브리지스를 필두로, '엑스맨' 시리즈의 스톰을 뛰어넘는 히어로의 탄생을 예고하는 진저 에일 역 할리 베리, 쿨한 매력으로 전세계의 뜨거운 사랑을 받고 있는 액션 스타 채닝 테이텀이 에이전트 데킬라 역으로 활약한다. 

그리고 인기 미국드라마 '왕좌의 게임'의 오베른 마르텔 역으로 친숙한 배우 페드로 파스칼이 레이저 올가미를 주무기로 사용하는 에이전트 위스키 역으로 합류해 에그시의 새로운 멘토로 활동할 예정이다. 이렇듯 쟁쟁한 배우들의 골든 캐스팅으로 킹스맨과는 또 다른 매력으로 중무장한 스테이츠맨 에이전트 라인업이 완성됐다. 이와 함께 스테이츠맨 요원들의 매력을 더욱 배가시키는 포인트 3가지를 살펴보자. 

첫째, 시크하고 캐주얼한 스타일이 빛나는 청청패션이다. '킹스맨: 시크릿 에이전트'(2015) 당시 대한민국의 여심을 흔든 영국 킹스맨의 맞춤 수트에 이어 그와는 완전히 대척점에 선 스테이츠맨 스타일이 새로운 대세로 떠오를 것으로 보인다. 활동성을 강화한 스테이츠맨의 유니폼 역시 킹스맨의 수트처럼 스타일을 넘어 방탄 기능까지 갖추었을지는 지켜봐야 할 일이다.

둘째는 유구한 역사를 지닌 사업 수완에 있다. 영국의 킹스맨이 동명의 양복점으로 본부를 위장하고 테일러 산업을 일구어온 것처럼, 스테이츠맨은 동명의 주류 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에이전트들의 코드명을 데킬라, 위스키, 샴페인 등 술 이름으로 지은 것도 이들의 사업과 관련된다. 다만 이들의 사업은 킹스맨의 양복점보다 훨씬 성공적이다. 스테이츠맨의 이름을 새긴 빌딩을 세울 만큼 사업가로서의 전략전술 역시 뛰어난 스테이츠맨이 갖춘 색다른 본부의 모습 역시 기대를 모은다.


세 번째는 스테이츠맨만의 스타일로 장착한 새로운 무기들이다. '킹스맨: 골든 서클' 예고편을 통해 미리 본 스테이츠맨은 엽총과 쌍권총, 그리고 빛을 발하는 레이저 올가미 등의 무기로 시원시원한 액션을 선보인다. 스테이츠맨 에이전트들은 ‘줄넘기’라는 에그시의 농담도 웃어넘기는 쿨한 면모를 보이기도 한다. 영화에서는 더욱 기발한 신무기와 함께 ‘미국식 매너로 사람을 만드는’ 액션으로 전편의 교회 장면을 능가하는 액션 시퀀스의 카타르시스를 선사할 전망이다. 

조신희 기자 ccdailynews@naver.com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11
set_new_S1N18
set_new_S1N19
set_new_S1N22
set_hot_S1N18
set_hot_S1N19
set_hot_S1N20
set_hot_S1N22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