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찾아가는 마을 주치의… 건강한 옥천 만들기 '한몫'

기사승인 2017.06.19  16:29:59

공유
default_news_ad1

- 5월 말 기준 2368명 상태 확인 만성질환 고위험군 60여명 발견

   
▲ 충북 옥천군보건소의 '찾아가는 마을 주치의'가 군서면 오동리 경로당을 방문해 건강관리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옥천=충청일보 이능희기자] 충북 옥천군보건소가 의료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지난 2015년부터 추진 중인 '찾아가는 마을 주치의' 사업이 건강한 옥천 만들기에 한몫하고 있다.

이 사업은 병원 등 보건기관 방문이 힘든 각 마을의 의료취약 계층을 찾아 보건교육, 건강 상담, 간단한 검사 등 개인의 건강관리를 돕는 의료 서비스다.

각 읍·면별로 공중보건의, 통합보건담당, 방문간호사 등으로 구성된 의료팀이 월간 계획을 세워 일주일에 한번 씩 의료취약 마을을 방문한다.

주 관리대상은 65세 이상 노인과 만성질환자 등이다. 이들을 대상으로 손 소독 위생부터 금연·금주 교육, 국가 암 검진 독려 등의 활동을 펼친다.

또 혈압·혈당 체크를 통해 고위험군에 대해서는 별도 관리하고 치매, 스트레스 관리, 식이, 운동 등 기본적인 의료 서비스를 제공한다.

매주 이 같은 활동을 벌여 지난 5월 말 기준 2368명에게 자신의 건강상태를 확인해 주고 이중 만성질환 고위험군 60여 명을 발견, 보건소에 등록 관리하고 있다.

지난 4월부터는 옥천읍에 한해 비뇨기과 전문의가 2주 간격으로 방문하고 있어 한층 높은 의료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군서면 오동리 할머니들은 "나이 들면 읍내 병원까지 나가는 일이 쉽지 않다"며 "집 앞까지 찾아주는 의료팀이 기다려지고 무척 고맙다"고 입을 모았다.

이능희 기자 nhlee777@hanmail.net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18
set_new_S1N19
set_new_S1N22
set_hot_S1N18
set_hot_S1N19
set_hot_S1N20
set_hot_S1N22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