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군함도, '황정민·소지섭·송중기' 이런 만남 '실화?'...'뜨거운 투혼' 스틸컷 공개

기사승인 2017.06.19  15:01:36

공유
default_news_ad1
   
▲ (사진='군함도' 스틸컷)

[충청일보 조신희 기자]배우 황정민, 소지섭, 송중기가 만난 영화 '군함도'(감독 류승완)의 뜨거운 투혼이 느껴지는 스틸컷이 공개됐다.

19일 오전 배급사 CJ엔터테인먼트는 '군함도'의 주요 배우들이 촬영 중 열연한 모습을 담은 사진을 공개했다.  

이번 공개된 사진은 황정민, 소지섭, 송중기, 이정현 등 주요 배우들의 촬영 현장 모습을 담았다.  

먼저 캐릭터에 한껏 몰입한 채 클라리넷을 연주하고 있는 악단장 이강옥 역의 황정민은 스틸은 촬영 전부터 많은 연습을 거듭하며 캐릭터 표현에 완벽을 기했던 황정민의 노력을 고스란히 전달한다.

또 경성 최고의 주먹 최칠성 캐릭터를 위해 다양한 액션을 소화했던 소지섭의 스틸은 크고 작은 부상 위험에 노출되어 있는 상황에도 몸을 아끼지 않는 투혼을 보여준다. 특히 맨몸 액션도 거침없이 선보여 강한 몰입도를 느끼게 한다.  

이어 OSS 소속 광복군 박무영 역의 송중기 스틸은 남다른 마음가짐으로 작품에 임한 그의 열정을 보여준다. 소재가 주는 무게감을 생각하며 영화와 캐릭터에 대한 깊은 고민은 물론 특수훈련을 받은 캐릭터를 표현하기 위해 액션 트레이닝을 거친 송중기는 묵직하고 강인한 변신을 예고한다. 
 
갖은 고초를 겪은 조선 여인 말년 역의 이정현의 스틸은 리허설에서도 손동작 하나까지 디테일을 살리며 실제 촬영처럼 몰입하고 있는 모습으로 온 몸을 다한 연기를 기대하게 한다. 이정현을 비롯한 '군함도'의 전 출연진들은 모두 혹독한 체중 감량으로 시대적 아픔을 표현, 영화의 가슴 뜨거운 이야기에 힘을 실은 것. 

여기에 이강옥의 딸 소희 역 김수안의 스틸은 류승완 감독과 진지하게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으로 '군함도'를 통해 김수안이 선사할 놀라운 연기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군함도'는 일제 강점기, 일본 군함도(하시마, 군함 모양을 닮아 군함도라 불림)에 강제 징용된 후 목숨을 걸고 탈출을 시도하는 조선인들의 이야기를 담았다. 일제강점기 수많은 조선인들이 강제 징용을 당하고 죽음을 맞았던 군함도의 숨겨진 역사를 모티브로 새롭게 창조했다. 오는 7월 개봉 예정이다.

조신희 기자 ccdailynews@naver.com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18
set_new_S1N19
set_new_S1N22
set_hot_S1N18
set_hot_S1N19
set_hot_S1N22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