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옥천 행복교육지구 '첫발'

기사승인 2017.02.16  16:36:17

공유
default_news_ad1

- 郡·교육지원청, MOU 체결
내년까지 사업비 8억 들여
체험활동 버스 지원 등 추진

[옥천=충청일보 이능희기자] 충북 옥천이 배우고 싶고 머물고 싶으며 살고 싶은 희망으로 가득찬 행복한 지역으로 거듭나기 위해 힘찬 출발을 시작했다.
 
17일 옥천군청 대회의실에서 김병우 충북도교육감, 김영만 옥천군수, 류웅렬 옥천교육지원청교육장 등 100여 명이 참석한 옥천행복교육지구 선포식이 옥천교육지원청과 옥천군 공동 주관으로 개최됐다.
 
이날 선포식은 그 동안의 행복교육지구 사업을 위한 추진 경과 보고와 함께 MOU도 체결하는 등 다양하게 치러졌다.
 
김 교육감은 "옥천 교육공동체의 열정과 창의성에 경의를 표한다. 옥천행복교육지구에 거는 기대가 크다"며 "충북을 넘어 대한민국 농촌형 혁신교육지구의 모델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옥천이 충북교육청 공모 사업인 충북행복교육지구 사업에 선정됨으로써 다양한 전문단체를 비롯한 민간단체와 마을공동체 및 소규모네트워크가 온라인과 오프라인 등을 통해 참여, 교육 활동을 지원하거나 추진할 수 있게 됐다.
 
이로써 학생들은 다양한 교육 활동을 통해 행복한 미래의 꿈을 키우고 지역은 정주여건 조성과 애향심 고취 등 함께 성장·발전할 수 있게 됐다.
 
앞으로 옥천행복교육지구에는 2년 간 총 8억원이 투자돼 마을교과서 개발, 에듀숲 조성, 체험활동 버스 지원, 학교 밖 청소년 지원, 협동조합 운영 등 다양한 교육 사업의 추진으로 꿈·삶·지역을 키우는 교육이 되도록 할 방침이다.
 
옥천교육지원청은 올해부터 도내 최초로 초·중·고까지 연계한 행복씨앗학교를 운영하는 등 함께 행복한 교육을 위해 힘쓰고 있다.

이능희 기자 nhlee777@hanmail.net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11
set_new_S1N18
set_new_S1N19
set_new_S1N22
set_hot_S1N18
set_hot_S1N19
set_hot_S1N20
set_hot_S1N22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