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공조' 김주혁, 북한 최대 범죄 조직 리더로 카리스마 악역 연기 기대

기사승인 2017.01.09  11:40:37

공유
default_news_ad1

[충청일보 조신희 기자] 남북 최초의 비공식 합동수사라는 신선한 소재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영화 '공조'가 악역으로 돌아온 김주혁의 강렬한 변신으로 이목을 집중시킨다.

영화 '공조(감독 김성훈)'는 남한으로 숨어든 북한 범죄 조직을 잡기 위해 남북 최초의 공조수사가 시작되고, 임무를 완수해야만 하는 특수부대 북한형사와 임무를 막아야만 하는 생계형 남한형사의 예측할 수 없는 팀플레이를 그린 영화다. 

'싱글즈' '아내가 결혼했다' '좋아해줘' 등 다양한 작품에서 인간적이고 따뜻한 매력을 보여준 것은 물론 KBS 예능 프로그램 '1박 2일'에서 친근한 매력으로 안방 극장을 달궜던 배우 김주혁은 '공조'를 통해 강렬한 악역 연기 변신을 선보인다.

   
▲ (사진=CJ엔터테인먼트 제공)

김주혁은 북한형사 림철령(현빈 분)의 동료를 죽이고 위조 지폐 동판을 탈취, 남한으로 숨어든 북한 범죄 조직의 리더 차기성 역으로 새로운 도전을 보여준다. 차기성은 원하는 것을 쟁취하기 위해 망설임 없이 조국과 동료를 배신할 만큼 강한 욕망을 지닌 인물이다. 

차가운 카리스마와 냉철한 판단력을 지닌 범죄 조직의 리더로 분한 김주혁은 이전에 보여준 부드러움을 벗고 강렬함을 보여주며 예측할 수 없는 전개를 이끈다. 특히 북한형사 림철령 역의 현빈과 처음으로 호흡을 맞춘 김주혁은 날 선 카리스마를 통해 두 인물 사이에 흐르는 팽팽한 긴장감을 보여주며 극에 몰입을 높인다. 

김주혁은 "림철령과 대립하지만 ‘악역’이라는 틀에 갇히지 않고 캐릭터의 욕망과 신념을 보여주는 것에 중점을 두었다. 언젠가 해보고 싶은 악역 캐릭터였고 굉장히 색다르고 재미있었다"며 김주혁이 보여줄 새로운 악역 변신에 대한 기대를 높인다. 

또한, 강인한 범죄 조직의 리더 역할을 위해 촬영 전부터 탄탄한 근육질 몸매를 만드는 뜨거운 열정을 보여준 김주혁은 시속 100km로 달리는 차에 매달리는 등 강도 높은 액션을 직접 소화하며 더욱 생생한 장면을 만들어냈다. 

특히 터널과 울산대교에서 펼쳐진 대규모 카체이싱 장면은 규모감 있는 볼거리에 망설임 없이 온몸을 던진 김주혁의 연기가 더해져 지금껏 본 적 없는 짜릿한 쾌감을 전할 것이다. 인간적이고 친근한 모습으로 관객들을 사로잡아온 배우 김주혁의 강렬한 악역 변신은 '공조'에 대한 기대감을 최고조로 끌어올릴 예정이다.

남북 최초의 비공식 합동수사라는 신선한 설정과 각기 다른 목적을 지닌 캐릭터들이 빚어내는 유쾌한 재미, 현빈과 유해진의 색다른 케미스트리로 기대를 높이는 '공조'는 2017년 1월 18일 개봉, 관객들을 만난다.

조신희 기자 ccdailynews@naver.com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18
set_new_S1N19
set_new_S1N22
set_hot_S1N18
set_hot_S1N19
set_hot_S1N22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