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아산 앉은굿 박종기 법사 무형문화재

기사승인 2020.07.16  10:53:14

공유
default_news_ad1
   
 

[아산=충청일보 정옥환 기자] 충남 아산 앉은굿이 11호 아산 연엽주, 38-2호 옹기장에 이어 세 번째 충남도 무형문화재 56-4호로 지정됐다.

아산 앉은굿 보유자 박종기 법사(72·사진)는 지난 1966년 온양의 정기섭 선생으로부터 경문, 설경, 부적 등을 전수 받아 입문했다.

1983년부터는 대한승공 경신연합회를 중심으로 충무공 이순신 4·28 탄생 행사 축원을 비롯해 부여 삼천궁녀 진혼제 행사 축원, 홍성 최영 장군 행사 설경 시연회, 보령 머드축제 용왕대제 축원 등을 통해 활동을 지속하고 있다.

많은 전승자도 양성해 우리나라 토속신앙과 전통문화의 계승·발전에 이바지했으며 앉은굿의 기·예능을 전형대로 실현하고 있어 보유자로 인정됐다.

우리나라 전통 무속의례 중 하나인 앉은굿은 법사가 의관을 갖춰 입고 별도의 행동 없이 정숙하게 앉은 자세로 북과 꽹과리를 두들기며 경을 읽으면서 축원한다.

무당이 하는 선굿에 비해 비주류로 취급 받는 경향이 없지 않으나 역사성과 사회적 기능에서 선굿과 함께 중요한 기능을 담당해왔다.

향후 시는 무형문화재의 전승 및 보전을 위해 무형문화재 보유자, 전수 조교, 이수자 등과 함께 후계자 양성 및 공개 행사 개최 등을 통해 무형문화재가 단절되지 않고 전승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무형문화재의 계승·발전을 위해 무형문화재 보유자(앉은굿, 옹기장)가 별도로 수강생을 모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옥환 기자 coh5949@hanmail.net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