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이시종 충북지사, 공약사업 '순조'

기사승인 2020.07.15  20:13:05

공유
default_news_ad1
   

[충청일보 배명식 기자] 민선 7기 전반기를 마감한 이시종 충북지사의 130개 공약사업이 대부분 정상 추진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충북도는 15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민선 7기 2년 도지사 공약사업 추진상황 보고회'를 열었다.
도지사 공약사업 평가·자문위원회는 130개 사업을 '완료·이행' 14건, '정상 추진' 112건, '지연·부진' 4건으로 분석했다.

도립대학 타운형 도시재생사업 추진, 고교무상급식 시행, 자살·고독사 전담조직 신설, 청년여성 일자리 지원체계 마련, 발달장애인 훈련센터 설립, 충북대표 도서관 운영, 어린이집·경로당 공기청정기 보급은 완료사업이다.

청년 행복결혼공제 확대, 청년농업인 정착 지원, 복지예산 확대, 경로당 지키미사업 시행, 시골마을 행복택시 운행 확대, 문화예술체육 예산 확대, 충북대표 문화공연 제작은 이행사업으로 분류했다.
반면 증평 인삼 6차 산업화 지원, 청주공항∼천안 간 복선철도 착공 및 북청주역 신설, 농업인 기본소득 보장제 도입, 실내 게이트볼장 건립은 '지연·부진'으로 평가했다.

자문위는 청주공항∼천안 간 복선철도 사업 등에 대해 지난해 유치한 철도교통관제센터와 함께 철도산업 클러스터로 구축할 것을 제안했다.
주변 개발수요와 청주 오창에 들어설 방사광가속기와의 접근성 등을 고려해 추진한다면 경쟁력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변재경 공약사업 평가·자문위 위원장은 "대부분의 공약사업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며 "국비 확보 등 사업 추진에 지속해서 노력해달라"고 주문했다.

배명식 기자 mooney7777@naver.com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