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충북-경북 갈등 본격 부상 할 듯

기사승인 2020.07.15  20:07:56

공유
default_news_ad1

- ● 속리산 문장대 온천개발 사업
저지대책위, 긴급대책회의
전국 차원 반대 기자회견과
유사시 대규모 집회 등 예정

[충청일보 배명식 기자]  문장대 온천 개발을 둘러싼 충북과 경북의 갈등이 또다시 본격 부상할 것으로 보인다. 

문장대온천개발저지대책위원회는 15일 충북도청 공무원노조 회의실에서 긴급대책회의를 열었다.

위원회는 이 자리에서 "문장대 온천 개발은 환경 정의에 정면으로 위배되는 사업"이라며 "충북도민과 전국 시민환경단체의 역량을 총 결집해 반드시 막아낼 것"이라고 뜻을 모았다.

앞서 문장대 온천 관광 휴양지 개발지주조합(이하 지주조합)은 지난 2일 대구지방환경청에 '문장대 온천 관광지 조성사업' 환경영향평가서 관련 재협의 본안을 제출했다. 

대구환경청은 2018년 6월 지주조합이 낸 환경영향평가서를 반려했다.

문장대 온천관광지 지정과 조성 계획의 효력이 상실됐다는 문화체육관광부의 판단이 이유였다.

문체부는 지주조합이 2년 이내에 관광지 조성사업 시행 허가를 받아야 하는 규정을 지키지 않았다고 봤다.

하지만 지주조합 측은 문체부 판단이 환경영향평가서 반려 이유로 부적합하다는 법제처의 유권 해석을 받아 대구환경청에 재협의 요청을 했다.

대구환경청은 재협의 본안 검토 의견을 오는 29일까지 회신해 달라는 공문을 충북도와 괴산군에 전달했다.

이에 위원회는 "지주조합의 환경영향평가 재협의 요구는 법제처의 유권해석이 근거이기 때문에 법률전문가에게 자문을 구할 것"이라며 "기존에 조직돼 있는 청천·괴산·충주·청주대책위원회와 전국 차원의 대책위원회를 재가동해 총력 대응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들은 각 시·군 대책위 차원에서 각각 기자회견을 열어 문장대 온천 개발을 강력히 반대하며 기필코 막아내겠다는 의지를 표명한다.

동시에 문장대 온천 개발을 추진하는 지주조합을 규탄하고 환경부의 부동의를 촉구하기로 했다.

위원회 관계자는 "전국 대책위 차원의 기자회견은 대구환경청의 회신 요구 기한인 오는 29일 전날인 28일 충북도의회 현관 앞에서 열고 유사시 대규모 집회도 불사할 것"이라며 "조명래 환경부 장관과의 면담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배명식 기자 mooney7777@naver.com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