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충남 하늘길 전담반 꾸려야"
김옥수 충남도의원, 5분 발언

기사승인 2020.07.14  18:46:52

공유
default_news_ad1

[충청일보 박보성기자] 충남도의회 김옥수 의원(비례·미래통합당)이 14일 열린 323회 임시회 1차 본회의에서 충남의 하늘길을 열기 위한 도 차원의 민항유치 노력을 촉구했다.

김 의원은 이날 5분 발언을 통해 "우리 도는 광역단체 중 유일하게 공항이 없어 물류 교통과 관광 활성화에 한계를 겪고 있다"며 "산업 경쟁력 강화와 국내외 관광객 접근성 제고, 도민 교통복지 증진을 위해 민항유치가 절실하다"고 말했다.

김 의원에 따르면 민항유치 사업은 서산에 위치한 공군 20전투비행단의 기존 활주로를 이용해 공항 터미널 등 민간항공 시설을 건설하는 사업이다.

2017년 국토교통부의 사전 타당성 검토 연구용역 결과 신규 공항건설 사업비 대비 10% 수준인 490억 원 정도로 사업 추진이 가능하다는 경제적 타당성을 확보한 상태다.

그러나 일부 언론보도에서 국토부가 제주공항 포화 등을 이유로 2025년 이후에나 가능할 것이라는 부정적 전망에 도민들의 실망이 큰 실정이다.

김 의원은 "당초 목표인 2023년 취항할 수 있도록 도지사 직속 민항유치 전담반(TF)을 구성하고 중앙정부, 관계기관과 협약 등 긴밀한 협의체계를 구축해 선제적으로 대응해야 한다"면서 "충남이 환황해권 교통·관광 중심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도가 적극 나서 달라"고 주문했다.

박보성 기자 bakin114@hanmail.net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