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학원·교습소 '방역지침 준수 여부' 집중 점검

기사승인 2020.07.14  18:34:53

공유
default_news_ad1

- 중소규모 학원·교습소 1,847개원 집중점검으로 방역 사각지대 제로화

[대전=충청일보 이한영기자] 대전시교육청은 14일부터 20일까지 중소규모 학원 및 교습소 1847개원을 대상으로 방역지침 준수 여부 집중 점검한다.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천동지역 학원의 집합금지 행정조치 및 강력 휴원 권고가 10일로 종료됨에 따라, 학원과 교습소의 방역을 더욱 강화함으로써 감염 및 확산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한 선제적 조치이다.

그동안 감염병 위기 심각단계 이후 전체 학원을 대상으로 지자체·관계부처  합동 점검 등은 지속해왔다.

하지만 체계적인 방역관리가 어려운 중소학원과 교습소만을 대상으로 한 집중방역 점검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점검을 통해 학원에 방역수칙을 자세하게 안내해 방역 사각지대를 제로화하고 학원 감염이 학교 감염으로 이뤄지지 않도록 할 예정이다.

방역 점검반은 시교육청 및 동·서부 교육지원청 310명의 직원으로 편성했고 점검항목으로는 △직원·운전자 및 학생 마스크 의무 착용 △방역관리대장 작성 △학원차량운행 전·후 소독 △전자출입명부 등을 집중적으로 지도·점검한다.

조윤옥 교육복지안전과장은 "이번 점검은 학원 내 방역을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며, 학원 교습소는 코로나19 감염 예방 및 확산방지를 위해 시설내 방역관리에 힘써주시고 철저한 방역수칙을 이행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한영 기자 hy7337@hanmail.net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