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방사광가속기 부지 조성 속도 내라"

기사승인 2020.07.13  19:33:30

공유
default_news_ad1

- 이시종 충북지사 지시

[충청일보 배명식 기자] 이시종 충북지사가 청주 오창 유치에 성공한 다목적 방사광가속기 구축을 위한 부지 조성에 속도를 내라고 지시했다. 

이 지사는 13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2021년 12월까지 부지 조성을 완벽하게 마무리해야 방사광가속기를 2022년 착공할 수 있다"며 이달 말 첫 삽을 뜰 수 있도록 하라고 말했다. 
또 "부지 조성 공사를 시작한 후 지반 상황 등 여러 변수가 발생할 수 있다"며 "토지수용 등 사전 절차를 앞당기는 방안을 검토해 이달 말 공사에 들어갈 수 있도록 하라"고 주문했다.
그는 해외 유입에 의한 코로나19 발생은 막을 수 없지만 지역 감염은 없도록 방역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방역당국이 코로나19 바이러스 유형 중 GH그룹은 S나 V그룹에 비해 전파력이 높은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며 "지금까지 방어를 잘 하고 있지만 긴장의 끈을 절대 놓지 말라"고 말했다.
이어 "방역수칙 홍보 강화와 다중이용시설·고위험 사업장 점검 등 도민들에게 방역 협력을 지속해서 요청하라"며 "휴가철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만큼 도내 주요 관광지에 대한 방역 대책을 철저히 수립하라"고 덧붙였다.

이 밖에 2027 하계유니버시아드대회 국내 후보도시 조기 확정, 충북도 살림살이 진단 등도 당부했다. 

배명식 기자 mooney7777@naver.com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