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5개 부처, 충주 미래형 교육자치 협력지구 구축 '총력'

기사승인 2020.07.12  19:04:03

공유
default_news_ad1

- 충북교육청·농식품부·국토부 등 합동 간담회 개최
주민자치 연계 강화·마을 교육자치 활성화 '합심'

   
▲ 지난 10일 열린 미래형 교육자치 협력지구 간담회에서 참석자들이 맞춤형 지원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충청일보 박장미기자] 충북 충주 미래형 교육자치 협력지구 맞춤형 지원 위해 5개 부처가 한 자리에 모여 머리를 맞댔다.

교육부가 주관하는 간담회가 지난 10일 단재교육연수원 북부분원에서 행정안전부, 농림축산식품부, 국토교통부, 보건복지부와 충북도교육청, 충주교육지원청, 충주시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이날 간담회는 지난해 도교육청과 충주교육지원청, 충주시가 공동으로 선정된 교육부의 미래형 교육자치 협력지구 구축을 위해 마련됐다.

참석자들은 주민자치와의 연계 강화, 마을교육자치 활성화를 위한 공간지원 등에 대해 논의했다. 지역공동체 활성화, 지자체-교육지원청 통합 체계 방안 마련 등에도 힘쓰기로 했다.

행정안전부는 풀뿌리 주민자치 활성화와 지역사회 활성화 기반사업을, 농림축산식품부는 사회적 농업 활성화 지원사업과 농촌 교육문화 복지 지원사업, 농촌형 교통 모델 지원사업, 일반 농산어촌 개발 사업을 지원한다. 국토교통부는 도시재생뉴딜사업을, 보건복지부는 지역사회 통합돌봄 선도사업, 다함께 돌봄, 교육부의 학교시설 생활 SOC사업에 협력한다.

충주교육지원청과 충주시는 미래형 교육자치 협력지구 사업의 '공간조성', '예산확보', 주민역량강화'등의 사업을 위한 중앙 부처 간 연계 및 통합지원 방안을 제안하고 협력지구 사업 운영의 어려움에 대한 요구 사항들을 건의했다.

이나 충주교육지원청의 읍면단위 돌봄형 마을학교, 전통시장 중심의 지역 단체 연계형 청소년 플랫폼 운영과 충주시의 지자체-교육지원청 공동협력센터 구축 및 청소년 교육문화복합공간 조성 등의 우수사례도 소개했다.

김동영 도교육청 학교혁신과장은 "이번 행사는 지역 활성화 정책을 추진하는 주요 부처들과 지방 소멸 위기에 대응하여 협력하는 우수 사례가 될 것"이라며 "5개 부처의 연계 및 통합지원 방안을 통해 충북과 충주의 행복교육지구가 질적으로 한 단계 더 도약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장미 기자 jmp0823@naver.com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