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프랑스 국영철도, 코레일에 '러브콜'

기사승인 2020.07.09  19:15:42

공유
default_news_ad1

- 파리∼리옹 고속선로
개량 사업 협력 요청

[충청일보 이한영기자] 한국철도(코레일)가 KTX의 모태인 고속열차 TGV를 운영하는 프랑스철도의 연구 파트너가 됐다.

한국철도는 프랑스 국영철도(SNCF) 요청으로 프랑스 고속철도 선로 공동 연구를 추진한다고 9일 밝혔다.

2004년 경부고속철도를 개통하면서 프랑스로부터 고속철도 기술을 도입한 한국철도는 SNCF와 정기적 기술연수와 교류를 해 왔다.

이번 연구는 개통한 지 40년이 된 파리∼리옹 구간(573㎞)의 노후 고속철도 선로 개량 사업이 대상이다.

기존 자갈 선로를 한국이 운영하는 콘크리트 선로로 변경을 검토하는 등 설비와 유지·보수 효율성 개선 방안을 모색한다.

경부고속철도 1단계 구간(서울∼동대구)은 프랑스와 같은 자갈 선로를 부설했다.

2010년 개통한 경부고속철도 2단계 구간(동대구∼부산)은 콘크리트 선로로 건설해 운영하고 있다.

이는 프랑스가 운영해 보지 않은 방식이다.

SNCF는 한국철도의 KTX 등 열차 운영과 유지·보수 효율성을 높이 평가하며 지하철 과천선, 일반철도 일부 터널 구간 등 자갈 선로를 콘크리트 선로로 개량한 정보와 경험을 공유해 줄 것을 희망하고 있다.

공동연구에는 한국철도를 비롯해 한국철도시설공단, 한국철도기술연구원이 함께 참여한다.

손병석 한국철도 사장은 "고속철도 기술을 수입하던 나라에서 이제 당당한 파트너로 제안 받을 만큼 발전하게 됐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며 "한국철도의 우수한 운영 능력을 세계에 알리는 기회로 삼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한영 기자 hy7337@hanmail.net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