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문 대통령 "추경, 신속·효과적으로 쓰겠다"

기사승인 2020.07.06  18:48:09

공유
default_news_ad1

- 수석보좌관 회의 주재
"지자체와 속도있게 집행"
국회 '정상 가동'도 강조

   
▲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오후 청와대에서 수석 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왼쪽부터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문 대통령, 서훈 국가안 보실장. /연합뉴스

[서울=충청일보 이득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6일 정부의 3차 추경안이 지난 3일 국회를 통과한 것과 관련해 "코로나 국난 극복을 위해 빚을 내면서 마련한 긴급예산"이라며 "일자리와 국민의 삶을 지키고 기업을 보호하기 위해 신속하면서도 효과적으로 쓰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회의에서 국회가 추경안을 심의하는 과정에서 일부 조정해 "노사정 합의 정신을 존중한 5000억원의 고용안정지원금 증액, 청년들의 주거, 금융, 일자리의 어려움을 덜어주기 위한 4000억원 추가 지원, 대학의 자체적인 노력을 전제로 대학등록금 부담을 경감하기 위한 1000억원의 간접지원 등을 증액해 준데 대해 감사하다"고 표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6월 말 기준으로 1차 추경은 92.3%, 재난지원금이 포함된 2차 추경은 96%를 집행하는 등 매우 높은 집행률을 보여왔다"면서 "3차 추경도 지자체와 적극 협력해 속도감 있게 집행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6일 개원한 7월 임시국회와 관련해 문 대통령은 "출범에 진통을 겪었지만 이제부터라도 여야가 협력하고 국회가 정상적으로 가동되길 바라는 국민의 요구가 외면되지 말기를 바란다"며 "코로나 국난으로 어려운 시기에 방역과 경제, 민생을 위해 작은 차이를 내세우기보다 국민을 바라보고 손을 잡고 협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을 또 "지금 최고의 민생 과제는 부동산 대책"이라며 "세계적으로 유동자금은 사상 최대로 풍부하고 금리는 사상 최저로 낮은 상황에서 정부는 최선을 다해 부동산 투기를 억제하고 실수요자를 보호하며 서민들과 청년들의 주거안정을 위한 대책을 강력히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국민의 오랜 염원인 공수처가 법대로 7월에 출범하려면 공수처장을 비롯해 국회가 결정해 주어야 할 일이 많다"며 국회에 공수처장 후보 추천과 인사청문회를 더 이상 지체하지 말고 기한 안에 열어줄 것을 당부했다.

이득수 기자 leeds21@naver.com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