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당진시, 청소년 월경곤란증 한의약 치료 지원

기사승인 2020.07.06  15:42:56

공유
default_news_ad1

- 당진시 한의사회와 업무협약으로 의료 접근성 향상

[당진=충청일보 최근석 기자] 충남 당진시는 지역 내 월경곤란증을 겪고 있는 중·고등학교 여성 청소년 30명을 대상으로 한의약 치료지원 사업을 시행한다.

청소년기부터 체계적이고 올바르게 월경곤란증을 관리함으로써 여성청소년늬 신체적·심리적 안정과 건강한 성장을 돕고, 사회적으로 증가하는 난임 원인을 사전에 차단함으로써 출산율을 제고하기 위해 추진한다.

지난 3일 당진시보건소는 대상 청소년들이 지역 내 31개 한의원에서 원활하게 치료 받을 수 있도록 당진시한의사회(회장 최대성)와 업무협약을 맺었다.

지원 대상은 2020년 1월 1일 이후 당진에 주소를 둔 중·고등학교 여성 청소년 30명이다.

학생과 보호자 모두 한의약 치료 참여에 동의해야 하며 자격심사를 거쳐 대상자로 선정되면 1인당 50만원 범위 내에서 3개월 간 △침·뜸·부항 △온열치료 △적외선치료 △한약처방 등 월경곤란증 완화를 위한 한의약 치료비를 지원한다.

1차 접수는 오는 17일까지 기준 중위소득 100%이하 가구를 우선으로 한다.

2차 접수는 같은 달 20일부터 기타 희망자를 대상으로 한다.

신청을 희망하는 청소년 및 보호자는 시 보건소 홈페이지에 게재된 신청서를 작성 후 보건소 건강증진과 노인건강팀에 방문 제출하면 된다.
 

최근석 기자 cks5164@naver.com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