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낮잠 깨운 단독경보형 감지기, 인명피해 막았다

기사승인 2020.06.02  16:48:14

공유
default_news_ad1

- 세종시 금남면 감성리 목조주택 화재…신속한 신고·대피 가능

   

 목조주택에 설치된 단독경보형 감지기가 큰 피해로 번질 수 있던 화재를 막아냈다.
 세종소방서는 지난 1일 낮 12시 45분경 금남면 감성리 한 주택에서 발생한 화재로 약 900여 만원의 재산피해를 내고 전소됐지만 다행히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고 2일 밝혔다.
 신고자인 A(80)씨는 집에서 낮잠을 자던 중 '펑' 소리와 함께 단독경보형 감지기가 작동해 주위를 확인해보니, 부엌 쪽에서 화재가 번지고 있어 119 신고 후 소화기와 물을 뿌려 자체진화를 시도했다.
 주택이 화재에 취약한 목조로 지어져 급격한 연소 확대로 인해 큰 화를 당할 뻔 했다.
 그러나 제때 울린 감지기 덕분에 신고자가 화재가 발생한 위치를 비교적 빠르게 인지해 신속하게 밖으로 대피할 수 있었다.
 화재는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소방대원에 의해 발생 1시간 40여 분 만에 인명피해 없이 완전히 진화됐다.
 해당 주택에 설치된 단독경보형 감지기는 지난 2012년 2월부터 주택용 소방시설 설치가 의무화됨에 따라 초기화재에 대응하기 위해 설치된 시설로 이번 화재를 통해 설치 필요성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
 세종소방서 관계자는 "소화기와 단독경보형 감지기를 설치한 주택은 화재에 비교적 빠르게 대응할 수 있다"면서 "시민들이 관심을 갖고 주택용 소방시설 설치에 동참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세종=정완영 기자

정완영 기자 waneyoung@hanmail.net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11
set_new_S1N18
set_new_S1N19
set_new_S1N20
set_new_S1N21
set_new_S1N22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