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과수화상병 근원적 해결안 마련하라"

기사승인 2020.06.01  20:11:19

공유
default_news_ad1

- 이시종 충북지사
예찰 방제 등 지시

[충청일보 배명식 기자]  이시종 충북지사는 1일 도내 북부지역을 중심으로 급속히 확산하는 과수화상병과 관련해 근원적인 해결방안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이 지사는 이날 도청 소회의실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현재 과수화상병이 확산하는 추세로 충북 과수의 최대 위기"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농정국, 농업기술원 등은 대체작물 식재 등 문제를 해결할 방안을 심도있게 검토하라"고 주문했다.

또 "농가와 협력해 예찰 방제와 묘목 재배지 관리, 확진 시 빠른 매몰처리 등 확산 차단에 모든 방안을 총동원하라"며 "충북 과수산업에 대한 정밀 진단도 진행하라"고 말했다.

코로나19 여파에 따른 경제 활성화에 대해 장기적인 대책 마련도 강조했다.

이 지사는 "K방역으로 한국의 국제적 위상이 올라가고 제품에 대한 관심과 수요가 높아졌다"며 "코로나 이후 충북의 생산품이 세계 시장을 석권할 수 있도록 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경제 체질 개선 방안을 충북연구원 등 전문기관과 연구하고 세계 눈높이에 맞는 완전히 신뢰할 수 있는 제품 개발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이밖에 오송 화장품·뷰티산업엑스포와 중국 유학생 페스티벌의 온라인 개최 검토, 생산적 일손 봉사 적극 추진 등도 주문했다. 

배명식 기자 mooney7777@naver.com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