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통합물관리 협의체 발족

기사승인 2020.06.01  20:09:58

공유
default_news_ad1

- 국가물관리위 중심 水公 등 7개 공공기관 참여
실무조직 설치… 재난 대응·물 수지 분석 추진

[대전=충청일보 이한영 기자]  대통령 직속 국가물관리위원회(공동위원장 정세균 국무총리·민간위원장 허재영)와 한국수자원공사 등 7개 주요 공공기관·국책연구기관이 대규모로 참여하는 국가 차원의 범협력 협의체가 닻을 올렸다.

국가물관리위원회는 1일 오후 세종시 도움3로 엠브릿지빌딩에 위치한 국가물관리위원회 회의실에서 △한국수자원공사 △한국농어촌공사 △한국환경공단 등 3개 공공기관과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 △한국농촌경제연구원 △국토연구원 △한국건설기술연구원 등 4개 국책연구기관이 참여하는 '국가물관리위원회-공공·연구기관 통합물관리 협의체(이하 협의체)' 출범식을 가졌다.

협의체는 재난대응부터 시민체감형 국가물관리 방안 등 다방면에 걸쳐 국민이 체감하는 통합물관리 정책을 추진한다.

이들 기관은 국가물관리위원회 내에 실무조직을 설치해 통합물관리에 필요한 국가 차원의 협업체계를 완성할 계획이다.

수자원공사 등 공공기관은 실무협력팀을 구성해 재난 공동대응·협력, 물 수지 분석 등을 우선 추진하며, 분야별 추가 협력사업을 발굴한다.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 등 국책연구기관은 실무협의체를 구성해 물관리 정책 개선을 위한 연구과제를 선정하고 자체 또는 협업을 통해 연구에 들어간다.

또한 위원회와 각 기관이 참여하는 정례회의를 개최해 물 관련 정책, 현안, 업무계획 등을 긴밀히 공유하는 등 협력 체계를 강화할 방침이다.

허재영 국가물관리위원회 위원장은 "국민이 체감하는 통합물관리 정책을 실현하기 위해서는 관련 기관들의 협력과 연대가 절실하다"며 "대한민국 물관리 역사를 새롭게 써가는 기념비적인 발자취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박재현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은 "이번 협의체 구성은 수량과 수질에 더해 생태와 재해 예방까지 고려한 폭넓은 통합물관리로 나아가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물관리 혁신을 이루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이한영 기자 hy7337@hanmail.net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