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괴산군, 과수화상병 예방 ‘총력’

기사승인 2020.06.01  10:47:31

공유
default_news_ad1
   
▲ 괴산군농기센터 직원이 과수화상병 차단을 위해 예찰을 하고 있다.

[괴산=충청일보 김혹현 기자]충북 괴산군은 인근 충주·제천지역에서 과수화상병 발생이 급증함에 따라 지역 유입차단과 예방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군은 이에앞서 지난 2월 군 농업기술센터 직원 30여명으로 예찰반 9개조를 편성, 화상병 동계예찰을 실시해왔으며 1억8400여만원의 예산을 투입, 3회에 걸쳐 방제약제를 농가에 공급하는 등 과수화상병 차단에 적극 힘쓰고 있다.

특히 농가에서 자율예찰을 실시하고 의심증상 발견 시 농기센터로 즉시 알리도록 하는 신고체계도 구축했다.

과수화상병은 나무가 마치 불에 탄 것처럼 말라 죽는다해서 붙여진 이름으로 사과나무와 배나무 등 인과류 과수에 심각한 피해를 주는 세균병으로 이른바 과수구제역이라고도 불린다.

한번 발생하면 포장 전체를 소각하거나 나무를 뿌리째 뽑아 매몰 처리해야 할 정도로 막대한 피해가 발생하는 만큼 국가에서 금지 병해충으로 분류해 관리하고 있다.

농기센터는 오는 7월까지 지속적인 정기 예찰을 통해 과수화상병 예방에 총력을 기울여 나갈 방침이다.

농기센터 관계자는 “최근 과수화상병 발생 위험이 높아지고 있는 만큼 농가에서는 작업도구 소독에 철저를 기하고 타 지역 인부 고용도 자제해 주시기 바란다”며 “농가별 자율예찰을 꾸준히 실시하고 의심증상 발견 시 즉시 농기센터로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김록현 기자 ysk1517@hanmail.net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