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이태란·박탐희·유선 "남편 대신 진서방"

기사승인 2020.05.25  23:17:36

공유
default_news_ad1
   
▲ (사진출처=ⓒSBS)

이태란과 박탐희, 유선이 남편 대신 진서방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25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서는 진태현과 박시은 부부가 동료 여배우들과 랜선 바자회를 열었다. 이날 바자회에는 이태란과 유선, 박탐희가 참여했다. 

이태란과 유선, 박탐희, 박시은은 평소 친분이 두터운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약속 장소에 모여 서로 반가움을 표했다.

유선은 들어오자마자 "가방 좀 챙겨왔는데"라며 견제했다. 이어 유선은 너무 팔 것이 없어서 아이들 옷까지 빼 왔다며 여자 아이들의 로망인 엘사 옷을 보여줬다.

 

 

   
▲ (사진출처=ⓒSBS)

이어 박탐희도 오랜만에 얼굴을 비춰 눈길을 끌었다. 박탐희도 유선과 같이 바자회 물품을 스캔했다. 이어 박탐희는 두 아이의 엄마인 만큼 아이들의 선물로 들어온 새 옷들을 바자회 물품으로 내 놓았다. 

이태란이 마지막으로 도착하면서 바자회 멤버들이 한 자리에 모였다. 유선은 "바자회 땐 지갑 차고 하잖아요. 오늘 손님 안 와요"라며 랜선 바자회임에도 전대를 차고 있는 이태란을 가리켰다. 박시은은 "나도 마음에 드는 거 사려고 지갑 가져왔다"고 거들었다.

이어 박시은은 남편 진태현을 향해 "사줄 거지?"라고 말했다. 이태란도 "나도 남편 데라고 올걸"이라고 말했고 유선은 "남편에게 계좌이체 해 달라고 해라"라고 말했다. 이날 바자회 상품으로 나온 물품은 본인들이 직접 구매할 수 있다. 

유선은 남편 대신 `진서방`을 다정하게 불러 주변을 폭소케 했다. 이에 이태란은 "우리 모두가 진서방이다"라고 말하며 진태현을 부끄럽게 했다. 

명도은 news1948@naver.com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11
set_new_S1N18
set_new_S1N19
set_new_S1N20
set_new_S1N21
set_new_S1N22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