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충북도 '유턴기업' 유치 선제적 대응

기사승인 2020.05.25  19:38:24

공유
default_news_ad1

- 내년 5월까지 '투자 유치 컨설팅' 추진
내달 평가위 거쳐 업체 선정 뒤 용역 착수

   
 

[충청일보 배명식기자] 코로나19 확산으로 해외진출 기업의 국내 복귀 전망이 나오면서 충북도가 유턴기업 유치를 위해 선제적 대응에 나섰다.

충북도는 '해외 유턴기업 및 외국기업 투자유치 컨설팅' 용역을 추진한다고 25일 밝혔다.
용역 기간은 내년 5월까지다.

도는 다음달 11일 제안서를 접수한 뒤 평가위원회를 열어 용역 업체를 선정해 용역에 들어갈 계획이다.
과제는 코로나19 진원지인 중국에 생산기지 등을 갖춘 미국과 유럽, 일본, 중국계 기업들의 탈중국 의향 조사다.

해외에 이미 진출했거나 희망하는 국내 기업 중 복귀를 추진하는 업체도 조사한다. 투자 유치가 가능한 잠재적 기업의 활동도 파악한다.

도가 이 같은 조사에 나선 것은 미·중 무역전쟁과 불확실성에 따라 해외 기업의 탈중국화가 가속할 수 있다는 전망에서다.

국내 대기업과 중견기업이 해외로 진출하면서 경기가 침체하는 것을 막자는 취지도 있다.

도는 해외진출 기업의 국내 복귀 시 지원과 희망 기업의 국내 투자를 유도, 지역 경제를 살리고 일자리를 창출하겠다는 구상이다.

도는 유턴기업 등이 충북에 둥지를 틀 경우 기존 투자기업과 똑같은 인센티브를 제공할 계획이다.

지난해 9월 '충청북도 기업 및 투자유치 촉진 조례'를 개정, 도내에 투자하는 기업에 대한 지원을 확대했다.

우선 3000억원 이상 투자하거나 상시고용 인원 500명 이상의 대규모 투자기업은 장기 임대가 가능하다.

임대료가 용지가격의 1% 정도다. 신규 고용인원 수에 따라 보조금 지원 비율을 최대 5%까지 추가할 수 있다.

연구원 고용인원이 10명을 넘으면 1인당 월 200만원, 1년간 기업당 최대 5억원까지 지원한다.

외국인 투자에 대한 보조금은 중복 지원할 수 있다. 더 많은 외국기업을 유치하기 위한 전략이다. 도는 유턴기업뿐 아니라 외국 기업 등의 투자를 끌어내기 위한 산업단지 조성에도 힘을 쏟고 있다.
올해 6곳을 포함해 총 17곳의 산단을 국토교통부에서 지정계획으로 승인받았다. 전체 면적은 1287만1000㎡이며 산업용지는 790만9000㎡다.

도는 2020~2022년 2960만5000㎡ 규모의 산단을 지정할 방침이다. 전국 산단 면적의 7.5%에 해당한다.

도 관계자는 "코로나19로 해외에 진출했던 기업들이 국내로 복귀할 것이란 전망이 나오면서 이들 기업을 유치하기 위한 준비를 하고 있다"며 "도내에 유치하면 지역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배명식 기자 mooney7777@naver.com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