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이용수 할머니 "1992년 모금 사실 처음 알고 부끄러웠다"

기사승인 2020.05.25  15:20:38

공유
default_news_ad1
   
▲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25일 오후 대구 수성구 만촌동 인터불고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는 25일 "1992년 6월 처음 모금하는 사실을 알고 부끄러웠다"고 말했다.

이 할머니는 이날 대구 수성구 만촌동 인터불고호텔에서 한 2차 기자회견에서 "92년도 6월 25일 (위안부 피해) 신고할 때 윤미향이 간사였다. 29일에 모임이 있다고 해 어느 교회에 갔는데 어느 선생님이 정년퇴직하고 돈을 얼마 줬는데 그때부터 모금하는 것을 봤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할머니는 "왜 모금하는지 그것도 몰랐다"며 "따라다니면서 보니 농구선수들이 농구 하는 곳에 기다렸고 농구선수가 돈을 모금해서 받아 오는 것을 봤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저는 그게 왜 그런 줄 몰랐고 좀 부끄러웠다"며 "농구를 하면서 이기려고 애를 쓰는데 거기 버젓이 앉아서 돈을 거둔 걸 받아서 나왔다"고 강조했다.

그는 "(돈을 받아온 윤미향 당선인에게)배가 고픈데 맛있는 것을 사달라고 해도 '돈 없다'고 답했다"며 "그래도 모르고 쭉 30년을 함께 해왔다"며 울분을 토했다. 

<온라인충청일보> rachelnews@ccdailynews.com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