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충주시의회, 수안보 옛 연수원 매입 예산은 승인하고 매입가 딴지

기사승인 2020.05.24  16:11:28

공유
default_news_ad1

- 연수원과 무관한 주차장 위치 바꾸라며 매입가 문제삼아 

   
▲ 옛 한전수안보연수원 전경.

  충북 충주시의회가 이미 지난해 옛 한전수안보연수원 매입 예산을 세워주고도 매입가를 문제삼아 또다른 논란을 낳고 있다.

 더욱이 연수원과는 다른 사업인 공용주차장 조성 위치를 바꾸라고 의원 2명이 요구했지만 반영되지 않자, 연수원 매입가를 볼모로 주차장 위치 변경을 관철시키려 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일고 있다.

 시의회는 지난해 12월 240회 정례회에서 올해 당초예산에 ‘플랜티움(옛 한전연수원을 재생한 복합테마관광시설) 조성 사업부지 및 건물 매입’ 예산 30억원을 승인했다. 이 가격은 이미 2018년 수안보행정복지센터를 연수원 부지로 이전하는 사업을 논의할 당시부터 협의된 가격이며, 지난해 도시재생 사업계획 수립 단계에서 27억원으로 하향 조정됐다.

 그러나 지난 3월 242회 임시회에서 행정복지위원회는 연수원 부지가 포함된 ‘수안보 도시재생사업 편입토지 매입’ 1차 공유재산 관리계획 변경안을 부결시켰다.

 당시 부결은 A의원이 도시재생 사업계획 상 와이키키 앞 부지를 매입해 조성하려는 공영주차장 위치가 수안보 중심가에서 멀기 때문에 위치를 바꾸라는 이유에서였다. 이 때는 연수원 매입가를 문제삼지 않았다.

 시는 대체 부지를 물색했으나 협의가 쉽지 않자 4월 244회 임시회에 좀더 검토할 시간을 달라며, 연수원 부지에 대한 2차 공유재산 관리계획 변경안을 제출했다.

 행복위 A의원은 이번에도 주차장 위치를 문제삼고, B의원은 특정 부지 3곳을 검토하라고 요구했다. 이 과정에서 AㆍB 두 의원은 연수원 매입가가 비싸다며 이를 깎아 새로운 주차장 부지 매입 등에 사용하는 방안까지 제시했다.

 B의원이 제시한 부지는 이미 주민들로 구성된 도시재생사업추진위가 검토했던 부지로, 와이키키 앞 부지보다 비싸면서 면적이 적거나 매입이 어려운 부지들이어서 배제된 바 있다. 부지를 매입하려 해도 주민 주도로 결정된 사안을 번복할 명분이 약한데다 토지주와 협의해야 하고, 국토교통부 승인을 받아 사업계획 변경절차를 밟아야 한다.

 이에 따라 주민들 사이에선 사업계획 수립을 주민에게 일임했던 의원이 이제와서 주차장 부지를 옮겨야 한다며, 연수원 매입가까지 문제삼는 것에 대해 의혹의 눈초리를 보내고 있다.

 수안보 주민 C씨는 “시가 연수원 매입 절차를 제대로 지키지 않은 부분은 바로잡아 마땅하지만, 이와 직접적으로 관계없는 주차장 위치를 문제삼아 전체 사업이 지체되는 일은 없어야 한다”며 “당장 이번 주 국토부 중간평가가 있는데 사업이 멈춰 있어 페널티를 먹을까 걱정”이라고 말했다.

 

이현 기자 sonarman@naver.com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