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文 대통령 "IT·녹색산업 이어 디지털경제 강자로"

기사승인 2020.05.21  19:21:30

공유
default_news_ad1

- 주요 기업 경영진과 간담회
"대·중기·노사 간 협력 절실"

[서울=충청일보 이득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국내 주요 기업 경영진을 만나 "기업·정부·국민이 합심하면 코로나 산업위기를 극복하고 디지털경제 시대의 강자로 거듭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한국무역협회에서 열린 '위기극복을 위한 주요 산업계 간담회'에 참석해 "산업과 일자리가 모두 위기상황이지만 우리는 위기를 극복하며 새로운 미래를 만들어왔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방역도 경제위기도 우리가 먼저 극복하고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선도한다는 강력한 의지를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항공·해운·기계·자동차·조선·정유·석유화학·철강·섬유 등 9개 업종 17개 기업 대표가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최근 세계적인 국경봉쇄와 이동제한으로 항공·해운업이 직접 타격을 받았다"며 "자동차·조선업의 부진은 기계·석유화학·철강·정유 등 후방산업의 어려움으로 이어지고 수출시장도 정상적이지 않다"고 진단했다.

이어 "중소 협력체의 일감이 줄었고 2차·3차 협력업체로 갈수록 피해가 더 심각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정부와 경제계 간의 협력은 물론 업종 간,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노사 간 협력이 절실하다"며 "산업생태계 전체를 지킨다는 비상한 각오로 일자리를 지키고 산업과 경제를 반드시 살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디지털경제 경쟁력 강화에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로 가속화된 디지털경제 시대는 더 과감하고 빠른 변화를 요구한다"며 "기업들의 혁신 노력을 응원하면서 정부도 미래기술 인재 양성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변화를 기회로 삼고 도전하는 젊은이들에게 더 많은 기회가 주어져야 한다"면서 "기업에 필요한 인재를 키워 디지털경제의 핵심역량이 강화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득수 기자 leeds21@naver.com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