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오송연결선, 국토교통부 성의를 보여라

기사승인 2020.05.21  16:07:02

공유
default_news_ad1
   

[충청일보 사설] 충북도가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에 필요한 '오송연결선' 노선안을 직접 마련했다. 오송역에 진입한 후 강릉으로 가는 방안에서 한 걸음 물러선만큼 국토교통부도 합당한 성의를 보여야 한다. 

지난 19일 충북도는 지난해 12월부터 5개월간 진행한 '오송 연결선 설치 방안' 연구용역 결과를 발표했다.

연구결과 강호(강원~충청~호남)선 고속철도망 직결을 위한 오송연결선은 경기 평택과 충북 오송을 잇는 경부고속선 신설노선에서 분기하는 것이 최적의 방안으로 제시됐다.

평택~오송 2복선 신설노선 분기는 오송역 북쪽 7㎞ 지점 경부고속선 지하터널에서 분기해 청주역 인근까지 13.1㎞를 연결하는 것이다. 단선은 3000억원, 복선은 4000억원의 사업비가 소요된다.

도는 신설노선 설계부터 반영하면 기술적 제약 없이 최적화 시공을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열차운행 안전성도 확보할 수 있다. 오송지역의 도시계획과 오송역 활용에도 긍정적으로 평가된다.

이 방안이 실현되면 충북선에 호남고속선과 함께 경부고속선도 연결된다. 국가철도망 운용의 효율을 극대화할 수 있게 된다. 

오송 연결선은 현재 5시간 30분 걸리는 강릉~목포 간 소요시간을 3시간 30분으로 단축하기 위해 필요한 사업이다.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과 강호축 구축의 핵심이다.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은 지난해 1월 예비타당성조사가 면제되면서 한창 추진 중이다. 

애초 도의 구상은 전남 목포에서 출발한 열차가 호남고속선으로 운행하다가 오송연결선을 거쳐 오송역에 진입한 후 강릉으로 가는 방식이다.

하지만 '오송연결선' 계획은 한국개발연구원(KDI)의 사업계획 적정성 검토 및 기본계획에 반영되지 않았다. 

국토부는 '토공' 구간이 아닌 운행 중인 호남고속선 '콘크리트 노반' 내 시공이란 기술적 제약과 열차운행의 안전성에 대한 저해 우려가 있다며 오송연결선을 빼놓고 전북 익산을 통과한 열차가 호남일반선으로 철로를 갈아탄 뒤 오송으로 이동하는 노선을 그렸다.

이 경우 목포∼강릉 운행 시간은 4시간 17분으로 애초 구상보다 47분 늦어진다.

철도 관련 사업은 큰 비용이 들어간다. 때문에 섣불리 결정할 수 없고 안전 문제 등을 우려한 국토부의 입장은 충분히 이해할 수 있다. 

하지만 국토부의 문제 제기에 충북도가 직접 해결방안을 찾아 제시한만큼 도의 목소리에 조금 더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 

충북도가 강호축 개발을 주장하게 된 당초 취지를 살리려면 오송연결선이 반드시 필요하다. 

강원~충청~호남을 최단 시간으로 연결하고 경부축에 비해 상대적으로 낙후된 '강호축' 개발을 촉진하는 계기로 삼겠다는 것이다.

향후 철도교통망의 활용성을 높이기 위해서라도 국토를 X축으로 연결할 수 있는 오송연결선은 꼭 설치돼야 한다. 

정부가 지난해 충북선 철도 고속화사업의 예비타당성 조사를 면제한 것도 이같은 취지를 어느 정도 이해했기 때문일 것이다. 

국토부는 최적의 계획을 직접 발 벗고 찾아나선 충북도의 적극적인 노력에 진심으로 응해야 한다. 

충청일보 webmaster@ccdailynews.com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