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통합당 '세월호 텐트' 발언 차명진 후보 제명

기사승인 2020.04.08  20:18:03

공유
default_news_ad1

- '3040 비하' 김대호 이어 결정

[충청일보 특별취재팀] 미래통합당 선거대책위원회는 8일 경기 부천병 지역구에 출마한 차명진 후보가 세월호 유가족에 대해 부적절한 표현을 한 데 대해 제명 조치하기로 결정했다. 

통합당은 이날 밤 최고 의결기구인 최고위원회를 긴급 소집해 전날 제명이 의결된 3040공 비하 발언 논란을 빚은 김대호 후보(서울 관악갑)와 함께 차 후보 제명 결정을 마무리했다.

차 후보는 최근 OBS 주최 토론회에서 본인의 세월호 관련 페이스북 막말 논란 관련한 질문을 받고 "세월호 자원봉사자와 세월호 유가족이 텐트 안에서 말로 표현할 수 없는 문란한 행위를 했다는 기사를 이미 알고 있다"며 "국민의 동병상련으로 국민성금  다 모아 서 만든 세월호 텐트에서 있지 못할 일을 벌인 자들을 향해서 그런 얘기를 한 것"이라고 밝혔다.

차 후보는 지난해 "자식의 죽음에 대한 세간의 동병상련을 회 쳐먹고, 찜 쪄먹고, 그것도 모자라 뼈까지 발라먹고 진짜 ‘징하게’ 해쳐 먹는다”고 언급해 막말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통합당 선대위측은 "'세월호 ○○썸 사건'이라는 표현 등 차 후보의 발언 내용은 사실 여부를 떠나 세월호 유가족 전체에 대한 모독이 될 수 있다는 판단에서 빠른 결정을 내리게 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차 후보는 이날 발언에 대해 “언론에 나온 기사 내용을 언급한 것일 뿐이며 일부 좌파 세력이 세월호 텐트를 성역시하면서 박근혜 전 대통령이나 황교안 대표를 세월호 침몰 주범인 것처럼 몰아가는 것에 대해서 일침을 가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특별취재팀 mooney7777@naver.com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11
set_new_S1N18
set_new_S1N19
set_new_S1N20
set_new_S1N21
set_new_S1N22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