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이은권 후보, "경제 살리고 자유민주주의 지켜내겠다" 희망2020 선거대책위원회 출범 !

기사승인 2020.03.30  17:07:27

공유
default_news_ad1
   

[특별취재팀] 4·15총선 대전 중구 미래통합당 이은권 후보는 30일 오후 2시 후보 사무실에서 '자유민주주의를 지켜내고 경제를 살려야 한다'는 구호 아래 '희망2020 선거대책위원회'를 정식 출범시켰다.

희망2020 선거대책위원회는 지역 정치인이나 유명인이 아닌 이은권 후보와 함께 중구발전을 위해 묵묵히 일해 온 지역주민들로 구성됐다.

희망2020 선거대책위원회를 이끌 선거대책위원장으로는 김성복 전 대전사학법인연합회 사무국장과 최병국 전국해병대 전우회장, 김선광 전 한밭대 총학생회장(청년 선대위원장)이 공동으로 임명됐다. 

이 의원은 인사말을 통해 "저 자신 보다 더 훌륭한 지역주민들을 선대위 위원으로 임명할 수 있어 매우 기쁘다"며 "항상 더 낮은 자세로 구민을 섬기겠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출범하는 선대위와 함께 4·15 총선에서 반드시 압승해 문재인 정권의 실정을 바로잡고 구민들의 먹고사는 문제를 최우선으로 해결해 나가겠다"며 "구민들과 함께 중구의 발전, 대전을 번영, 위대한 대한민국을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그러면서 이 후보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민들을 위해 대대적인 발대식은 하지 않고 최소화해 임명장 수여식으로 대체함을 이해해 달라"고 말했다. 

선거대책위원회 선대위원장으로 임명된 최병국 위원장은 "이번 총선은 이 나라의 민주주의를 지키고 헌정질서를 수호하는 총선"이라고 말하며, "우리의 선택이 자유냐 탄압이냐, 번영이나 빈곤이냐, 민주주의냐 사회주의냐를 결정하는 나라의 운명이 달린 선거"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이은권 후보 지지가 곧 애국이라며 이은권 후보를 압승으로 당선시켜달라고 호소했다.

김성복 선거대책위원장은 "이번 총선은 중구의 자존심을 지키는 선거다. 오만과 독선을 심판하고 나라의 위기를 극복해 다시 정상으로 되돌리려면 이은권 후보가 반드시 당선돼야 한다"며 "오직 한길로 50년 중구를 지켜온 든든한 이은권 후보를 적극 지지해 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선광 청년 선거대책위원장은 "너무도 큰 임무를 부여받았다. 이은권 후보가 혁신도시법을 대표발의하고 통과시켜줬기 때문에 우리 지역 청년들의 미래가 더욱 밝아졌다"고 말하며 "이러한 후보가 국회에서 더 큰 일을 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지역 청년들과 함께 이은권 후보의 당선을 위해 혼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한편 이은권 후보는 이날 자문조직과 총괄선대본부 및 특보단 등 1020명도 함께 임명했다.

이한영 기자 hy7337@hanmail.net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