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충북교육청, 개학 이후 급식 방법 고심

기사승인 2020.03.26  20:17:15

공유
default_news_ad1

- 칸막이 설치·지정좌석제 등
"학생 건강 안전 최우선 고려"

[충청일보 박장미기자] 충북도교육청이 다음달 6일 개학 이후 재개될 학교급식 대책 마련에 나섰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학교급식 운영 방법을 학교 사정에 맞게 도입할 수 있도록 안내하고 있다.

26일 도교육청에 따르면 '개학 전·후 안전한 학교급식 운영 방안'을 통해 학생별 지정좌석제 운영, 학년별·반별 시차 배식, 식탁에 임시 칸막이 설치 등 급식방법 예시를 제시했다.

이는 개학 전·후 교직원과 학생의 안전한 학교급식이 이뤄지도록 준비하기 위해서다.

특히, 개학 전에는 방학 기간 사용하지 않았던 급식 시설·기구의 대청소와 안전점검, 전체 특별소독, 급식종사자 건강 상태 확인, 위생용품 확보, 외부인 출입제한 등을 강조했다.

학교 여건을 고려하되 학생 간 접촉을 최소화하고 학교별 상황에 맞는 급식방법을 학교 구성원의 의견을 수렴한 뒤 학교운영위원회 심의(자문)을 받아 학교장이 결정하도록 했다.

또한 학부모의 의견을 수렴해 도시락 등의 대체식을 제공하거나 간편 급식 또는 개인(가정) 도시락 지참의 방법도 있다. 학교에서 적용할 수 있는 간편 식단을 나이스(NEIS) 급식시스템 공통요리에 등록해 학교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이에 따라 학년별 시차 배식을 위해 점심시간을 늘리거나 급식실에서 마주 보지 않고 식사하도록 식탁 한쪽으로만 앉히는 등 도내 각 학교들이 급식방법을 고심하고 있다.

도교육청은 식탁 칸막이 설치, 식생활관 소독·방역용품 구입 등에 대한 소요 예산은 학교에서는 자체예산으로 우선 집행하도록 권장하고 이에 대한 운영비도 제1회 추가경정예산으로 편성하여 지원할 방침이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식사전 손씻기 및 손소독, 줄서기(거리두기), 배식·퇴식 시 마스크 착용 등 학생 사전교육과 담임교사의 철저한 지도를 당부하고 있다"며 "학생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학교 실정에 맞는 급식이 안정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개학 전·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장미 기자 jmp0823@naver.com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