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부여군,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으로 지역사회 전파 차단에 총력

기사승인 2020.03.25  16:36:16

공유
default_news_ad1

- 홈페이지에 이동 동선 공개,추가 역학조사 결과에 따라 추가 공개

[부여= 충청일보 유장희 기자] 충남 부여군이 지난 24일 코로나19 확진자 2명이 발생함에 따라 지역사회 전파 차단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군에 따르면 충남도가 25일 홈 페이지에 역학조사 중간보고 결과를 공표하며 군민들에게 확진자 발생 현황과 경위, 이동 동선을 공개했다.

현장 역학조사반은 4개반으로 편성돼 부여군 1, 2번 확진자가 다녀간 직장과 교회, 마트, 자택 등을 돌며 동선 파악 및 접촉자 조사를 진행했고 교인, 회사원 중 유증상자에 대한 검체를 24건 채취하여 충남 보건환경연구원에 코로나19 정밀검사를 의뢰했다.

현재 확진자 가족 2명은 무증상이며 검체 채취 결과 음성판정을 받았으나 증상 발현 시에는 재검사를 진행한다.

군 보건소는 이동동선을 기준으로 확진자들의 자택, 직장과 다녀간 교회, 마트를 전면 소독했으며 지침에 의거 소독 후 해당 건물들에 대해 24시간 출입제한 조치를 내렸다. 

또 상황안정 시까지 내과, 치과, 한방, 물리치료 등 일반진료와 건강진단을 포함한 보건증 발급 등 제증명 업무, 각종 예방접종 업무를 일시 중단하고 코로나19 확진자에 대한 밀접 접촉자 확인 등 감염병 예방업무에 집중한다. 그리고 본청 전 부서와 각 읍·면에는 자가격리자 전담공무원 390명을 편성해 운영한다. 

아울러 종교시설, 체육시설을 포함한 다중이용시설에 대해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 참여를 독려하고 개인위생 관리철저, 감염병 예방수칙 준수를 지속 홍보하며 홈페이지에 공표된 이동 동선 및 접촉자 등은 충남도 역학조사관과 합동으로 추가 조사를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 밀접 접촉자 분류 후 검사결과가 음성이라도 14일 자가격리를 유지하고 추가 확진자 발생에 대한 우려가 있는 만큼 군민들은 각종 유언비어와 가짜뉴스에 동요치 말고 군과 방역당국을 믿으며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 개인위생관리 철저 등 감염병 예방수칙 준수에 적극 동참하여 주길 당부한다고 말했다. 

유장희 기자 yjh4398842@hanmail.net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