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대구 간 文대통령 "긴급예산 신속 집행"

기사승인 2020.02.25  19:56:23

공유
default_news_ad1

- 시청서 기관단체장과 특별대책회의 진행
"바이러스와의 싸움 반드시 승리할 것"

[서울=충청일보 이득수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코로나19 피해가 집중되고 있는 대구를 25일 오후 방문해 "정부는 가용자원을 모두 동원, 사태가 조속히 진정되도록 할 수 있는 모든 역할을 다 할 것"이라며 "범국가적 역량을 모아 대구·경북과 함께 바이러스와의 싸움에서 반드시 승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대구시청 2층 상황실에서 코로나19 대구지역 특별대책회의를 주재했다.

이날 회의에는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과 권영진 대구시장을 비롯한 지역 기관장도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코로나19의 지역 내 확산과 지역 외 확산을 반드시 막아야 한다"며 "이번 주 안으로 확진자 증가세에 뚜렷한 변곡점을 만들어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는 군과 경찰까지 투입하고 민간 의료인력의 지원을 포함해 범국가적 총력지원 체계를 가동했다"며 "오늘 저녁부터는 국무총리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장으로서 직접 이곳에 상주하며 현장을 진두지휘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상황이 매우 엄중하기 때문에 특별재난지역 선포 만으로는 충분하지 않을 것"이라며 "충분한 재정 지원을 위해 국회의 동의를 얻어 추가경정예산안 편성에 (필요한 예산을) 적극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아직 대구·경북 지역에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하지 않았으나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재난지역 선포를 결정할 경우 강력한 지원을 하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고위 당·정·청 회의에서 '대구·경북에 대한 최대한의 봉쇄 정책을 시행한다'는 표현에 대해 "지역적인 봉쇄를 말하는 것이 아니라 전파와 확산을 최대한 차단한다는 것임을 분명히 밝힌다"고 부연 설명을 했다.
 

이득수 기자 leeds21@naver.com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