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충북 피해 社 하루 새 14곳 증가

기사승인 2020.02.23  19:53:02

공유
default_news_ad1

[충청일보 배명식기자]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충북 지역 기업들의 피해도 나날이 증가하고 있다. 

23일 충북도에 따르면 전날까지 도내 61개 기업이 코로나19로 수출 부진 등 피해 사례를 신고했다.

이달 21일까지 47개사였으나 하루 만에 14개사 추가됐다.

업종별로는 자동차·부품 8곳, 화장품·뷰티 15곳, 바이오·제약·의료기기 10곳, 반도체·태양광 4곳, 전기·전자 4곳, 기계·뿌리산업 9곳, 농업·식품·유통 8곳, 기타 3곳이다.

피해 금액은 공개되지 않았다.

이들 기업은 부품 재고량 부족, 원자재 수급 비상, 유통 매출 감소, 수출 지연·취소 등의 어려움을 겪고 있다.

공장 운영을 중단하거나 축소한 기업도 있다.

도는 피해 기업의 어려움을 파악하기 위해 지난 6일부터 피해신고센터를 가동 중이다. 

신종코로나 사태가 종료될 때까지 운영된다.

중소기업·소상공인을 대상으로 특별자금을 지원하고 있고 불공정 거래행위도 점검 중이다.

배명식 기자 mooney7777@naver.com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hot_S1N18
set_hot_S1N19
set_hot_S1N20
set_hot_S1N21
set_hot_S1N22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