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民 중부3군 예비후보 "공정·투명 경선을"

기사승인 2020.02.17  19:55:52

공유
default_news_ad1

- 김주신·박종국·임해종 "당규 따라 선정하라"
총선 불출마 뜻 밝혀온 임호선 추가 공모 반발

   
▲ 민주당 김주신 예비후보가 17일 음성군청 상황실에서 긴급기자회견을 열어 공정한 경선을 요구하고 있다.

[진천·음성=충청일보 김록현기자] 더불어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가 충북 증평·진천·음성 선거구(이하 중부 3군)를 추가 후보자 공모지역으로 결정하면서 것과 관련, 이 지역구에서 민주당 공천 신청을 한 예비후보 3명이 반발하고 있다.

임해종 예비후보는 17일 오전 진천군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적법한 절차를 거쳐 3명의 예비후보가 면접까지 마친 상태에서 중앙당이 추가 공모를 결정했다"며 "보이지 않는 세력에 의해 프레임이 구축된 것 아닌지 의심이 간다"고 주장했다.

임 예비후보는 "지난 6년 동안 증평·진천·음성 지역위원장을 맡아 문재인 정권 창출과 지방선거 승리, 차기 정권 재창출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해왔다"고 자신을 소개했다.

이어 "경선이 아닌 전략 공천으로 후보가 결정된다면 극단적인 방법을 선택할 수밖에 없다"며 "총선이 임박한 상황에서 추가 공모를 통해 경쟁력 있는 후보를 찾을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새로운 인물을 추가 영입해 경선을 치르는 것이 나쁘다고 보지 않지만, 절차는 공정하고 투명해야 한다"며 "정체성과 공천 절차를 무시한 추가 공모를 취소하고 당헌 당규에 따라 공정하고 투명한 경선을 통해 후보를 선정하라"고 촉구했다.

김주신 예비후보도 이날 음성군청 상황실에서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공정한 경선을 요구했다.

김 예비후보는 민주당의 추가 후보 공모 결정과 관련, "투명하고 공정해야 할 공천 시스템에 의구심을 갖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민주당이) 이번 선거를 검·경 프레임으로 가져가는 것은 민심과 동떨어진 정치 공학적 이론에 근거한 허황한 것"이라며 "한 사람이 아닌 중부 3군 군민을 위한 공천이 돼야 총선에서 승리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김 예비후보는 "공정 경쟁을 한다면 마다하지 않겠다"며 "누구라도 공정한 경선을 통해 민주당의 후보가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종국 예비후보도 이날 입장문을 통해 경선을 촉구했다.

그는 "이미 3명의 예비 후보가 경쟁 중인 중부 3군을 추가 공모 지역으로 선정하고 출마하지 않겠다던 임호선씨가 출마를 선언했다"며 "주민들은 밀실 공천을 원치 않는다"고 밝혔다.

그는 "추가 후보를 공모한다면, 기존 예비 후보들과 정정당당한 경선을 치러야 한다"며 "공정한 경선이 이뤄지면 결과에 승복하고 경선에서 승리한 후보의 당선을 돕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지난 15일 중부3군 지역구의 후보를 추가 공모하기로 했다.

그동안 총선 불출마 뜻을 밝혀온 임호선 전 경찰청 차장은 16일 "당과 주민의 부름을 더는 외면할 수 없게 됐다"며 "저에게 주어지는 어떠한 역할도 마다하지 않겠다"며 민주당에 입당해 추가 공모에 응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17~19일 이 지역구 후보 추가 공모에 나섰다.

 

충청일보 webmaster@ccdailynews.com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hot_S1N18
set_hot_S1N19
set_hot_S1N20
set_hot_S1N21
set_hot_S1N22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