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文대통령 “경기 살아나는데 코로나 19사태 발생해 안타깝다”

기사승인 2020.02.13  19:08:03

공유
default_news_ad1

[서울=충청일보 이득수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코로나19와 관련해 “고용지표도 기대 이상으로 좋아졌고, 역대 최대의 신설법인과 벤처투자로 창업과 일자리 창출의 선순환도 뚜렷해진 가운데 코로나 19 사태가 발생해 경제의 발목을 잡게 된 것이 매우 안타깝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경제계 간담회’에서 이같이 언급하고 “다행히 아직 국외 유입 등 긴장해야 할 부분들이 많이 남아있지만 방역 당국이 끝까지 긴장을 놓지 않고 최선을 다하고 있기 때문에 코로나19는 머지않아 종식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제는 정부와 경제계가 합심해 코로나19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경제 회복의 흐름을 되살리는 노력을 기울일 때”라며 “정부는 필요한 금융 지원과 신속한 통관, 특별연장근로 인가, 대체생산품에 대한 빠른 인증 등으로 기업 활동과 국민의 안전을 적극 뒷받침할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관광업과 같이 코로나 19에 직접 타격을 받은 업종과 중소기업, 소상공인들의 어려움에 대해서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최근 우리 대기업들이 솔선수범하여 협력업체와 상생의 모범을 보여주고 있다”며 “삼성, 현대차 등 대기업 그룹이조 단위의 경영안정자금을 긴급 지원하기로 하여 협력업체들에게 큰 힘이 되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어 "정부는 반드시 국민과 기업의 안전을 지켜낼 것"이라며 "기업도 정부를 믿고 코로나19 상황 이전에 예정했던 설비 투자를 차질 없이 진행해 달라"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도 민간?민자?공공 3대 분야에서 100조 원의 투자 프로젝트를 발굴하여 경제와 일자리를 살리는데 매진할 것”이라며 “과감한 세제 감면과 규제 특례, 입지 지원을 강화해 기업의 투자와 혁신을 적극 돕겠다”고 약속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박용만(두산그룹 회장) 대한상의 회장을 비롯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윤여철 현대자동차 부회장, 최태원 SK 회장, 구광모 LG 회장,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 이재현 CJ 회장 등 6대 그룹 총수 및 경영진이 참석했다. 

 

 

이득수 기자 leeds21@naver.com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