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가수 천명훈, NRG 故 김환성 추모

기사승인 2020.02.13  18:26:25

공유
default_news_ad1

- "너를 더는 깨우지 않겠다"

   
▲ 천명훈이 고 김환성을 위한 추모곡을 공개했다(사진=천명훈 인스타그램)

그룹 NGR 출신 가수 천명훈이 NGR 동료 고(故) 김환성을 추모하는 곡을 공개했다.

천명훈은 13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김환성 추모곡 '그리다 그립다 보고파 가고파'의 일부를 공개했다. 천명훈은 "이 노래는 2018년 5월 NRG로 발매하려고 했지만 반대에 부딪혀 무산됐던 곡이다"라며 "환성이와 내가 살면서 사별한 많은 사람을 그리워하고 내가 겪었던 그동안 표현할 수 없었던 마음을 노래한 곡이다"라 밝혀 김환성을 기억하는 이들의 심금을 울렸다.

천명훈은 이어 "환성이는 1997년 깨비깨비로 활동하던 시절 방송국 화장실에서 처음 얘기를 나누었고 NRG 멤버 합류를 권유했다"라며 "나는 그 누구보다도 환성이를 그리워했다"고 김환성과 나누었던 추억을 고백했다.

또한 천명훈은 "환성아 네가 가끔 보고 싶지만, 오늘 이후로 편히 잠들어있는 너를 더이상 깨우지 않겠다"며 "영면해라 사랑한다”고 김환성에 대한 그리움과 사랑을 표현해 눈시울을 붉히게 했다.

김환성을 향한 NRG 멤버들의 추모는 처음이 아니다. NRG 5집 앨범 'Hit Song'이 처음으로 1등을 하자 NRG 멤버 이성진이 "하늘에 있는 환성이에게 이 상을 바칩니다"라고 말하며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이후 김환성이 생전 1등에 대한 열망이 컷지만 데뷔곡 '할 수 있어'가 IMF 사태 여파로 1등을 기록하지 못한 채 세상을 떠난 사연이 공개돼 슬픔을 자아내기도 했다.

   
▲ 김환성은 생전 미성의 목소리와 매력적인 외모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지난 1997년 NRG 정규 앨범 ‘New Radiancy Group’으로 데뷔한 김환성은 부드러운 미성과 매력적인 외모로 사랑을 받았다. 2000년 감기 증세로 입원했으나 고열과 호흡 곤란으로 치료를 받던 중 뇌사상태에 빠졌다. 당해 6월 세상을 떠나며 연예계를 비탄에 빠지게 했다.

지난 2003년 사스(SARS) 사태가 발생하며 김환성 역시 바이러스로 인한 사망한 것이 아니냐는 추측이 제기됐다. 공식으로 그의 사인은 상세 불명의 급성 바이러스 호흡기 증후군으로 코로나바이러스에 의한 호흡기 질환이라는  의심을 키우는 계기가 됐다.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기승을 부려 전 세계가 몸살을 앓는 가운데 천명훈이 추모곡까지 공개하자 김환성과 그의 죽음이 재조명되며 많은 위로가 쏟아지고 있다. 

박경호 park@ccdailynews.com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ad35
ad36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