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청주시의회, 양서류생태공원 기간제 근로자 채용 지적 나서

기사승인 2020.02.12  19:45:17

공유
default_news_ad1

- "기존 민간위탁단체 활동가 재취업에 의구심"
계약 취소 가능 여부 묻고 재발 방지 등 요구

[충청일보 곽근만기자] 충북 청주시의회가 두꺼비생태공원 등 청주 양서류생태공원의 기간제 근로자 채용에 대해 지적하고 나섰다.

시의회 농업정책위원회는 12일 시 푸른도시사업본부의 시정계획을 보고받은 자리에서 부적정 운영으로 물의를 빚은 민간위탁단체 소속 활동가를 채용하면서 직영 전환 취지를 퇴색시켰고 지적했다.

이 자리에서 위원들은 양서류 생태공원 기간제 근로자 채용의 문제점을 함께 거론했다. 

위원들은 특별한 자격이나 기술이 필요 없는 기간제 근로자에 기존 민간위탁단체 소속 활동가들이 재취업한 배경에 의구심을 제기했다.

현재 인원의 계약 취소 가능 여부를 묻고 향후 기간제 근로자 채용 과정에서 재발 방지 등도 요구했다.

이우균 농업정책위원장은 "의원들이 어떤 문제점을 정리했다면 집행부에서도 그에 걸맞게 해주길 바라는 마음이 있다"며 "(양서류 생태공원 민간위탁 부동의는) 시 보조금을 받는 단체들에 경각심을 주려는 차원이었다"고 강조했다.

시는 지난해 10월 양서류 생태공원 민간위탁 동의안이 시의회로부터 부결되자 올해 2월부터 직영을 결정하고 지난달 기간제 근로자 채용 공고를 냈다.

모집인원은 모니터링 1명, 교육 프로그램 운영 1명, 시설관리 2명 등 4명이고 이들의 근무기간은 2월부터 6월까지 5개월이다. 공모 결과 총 8명이 지원했지만, 지난 달까지 이 시설들을 민간위탁한 ㈔두꺼비친구들 소속 활동가들이 모두 채용돼 논란이 일었다.

시의회는 집행부의 민간위탁단체 관리 부실과 두꺼비친구들의 부적정 운영 등을 민간위탁 동의안 부결 이유로 밝혔다.

지난 해 11월 열린 시의회 행정사무감사에서는 인건비·강사비 등의 부실 지출과 부적정 채용, 생태와 관련 없는 프로그램 운영 등 구체적인 문제점을 지적했다.

시 감사관실도 양서류 생태공원 운영비 회계감사를 진행 중이다.  

곽근만 기자 shrek2114@hanmail.net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