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유승민 '총선 불출마'선언

기사승인 2020.02.09  19:07:40

공유
default_news_ad1

- "한국당과 신설 합당 추진"

[서울=충청일보 이득수기자] 새로운보수당 보수재건위원장인 유승민 의원(4선·사진)이 9일 자유한국당과의 '신설 합당'을 추진하겠다면서4·15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유 의원은 9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대한민국을 거덜 내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의 폭주를 막기 위해 보수는 합치라는 국민의 명령을 따르겠다. 보수가 힘을 합치고 다시 태어나 총선과 대선에서 권력을 교체하고, 대한민국을 망국의 위기로부터 구해내라는 국민의 명령을 따르겠다"며 자유한국당과의 합당에 참여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유 의원은 "이 같은 개혁 보수에 대한 신념을 강조하기 위해 4·15 총선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불출마'선언을 했다. 그는 "보수가 힘을 합치라는 국민의 뜻에 따르겠지만, 그와 동시에 개혁 보수를 향한 저의 진심을 남기기 위해서 총선에 불출마하겠다"선언의 배경을 설명했다.

그는 "한국당으로의 '흡수 통합'이 아닌 두 당이 수임기구를 통해 법적 절차를 밟아 신당으로 합쳐지는 게 '신설 합당'이라고 강조하고, "이 제안(신설 합당)에 대한 한국당의 답을 기다리겠다"고 덧붙였다. 

유 의원은 "단순히 합치는 것만으로는 보수가 국민의 마음을 얻을 수 없다. 보수는 뿌리부터 재건돼야 한다"면서 자신이 지난해 10월 제시했던 '보수 재건 3원칙', 즉 탄핵의 강을 건널 것, 개혁 보수로 나아갈 것, 새 집을 지을 것을 재삼 확인했다.

또 유 의원은 "보수가 힘을 합쳐 개혁 보수로 나아가는 데 제 불출마가 조금이라도 힘이 되기를 진심으로 바란다"며 "보수 재건 3원칙을 말했을 때 약속했던 대로 공천권, 지분, 당직에 대한 요구를 일절 하지 않겠다. 3원칙을 지키겠다는 (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약속, 믿어보겠다"고 했다.

한편 황교안 대표는 총선 불출마 선언과 함께 한국당과의 '신설합당'을 제안한 유승민 새로운보수당 보수재건위원장의 결단에 대해 "자유우파 대통합을 위해서 참 어려운, 귀한 결단을 했다"며 "문재인 정권과 싸워 이기는 자유우파가 되도록 반드시 통합해야 하고 단합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득수 기자 leeds21@naver.com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hot_S1N18
set_hot_S1N19
set_hot_S1N20
set_hot_S1N21
set_hot_S1N22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